문재인 대통령.. ‘갯벌처럼’ 공존의 삶 불편하지만 고귀해
상태바
문재인 대통령.. ‘갯벌처럼’ 공존의 삶 불편하지만 고귀해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7.30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에 이어 두번째 메세지.. “유네스코 유산 등재 ‘갯벌’ 지켜준 분들께 감사
"지역발전보다 자연과 공존.. 위대한 선택"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국의 갯벌'이 세계자연문화유산에 등재된 것과 관련해 "갯벌을 지켜준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지역 주민들의 노고에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인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의 갯벌'이 세계자연문화유산이 된 것에 대해 "이 자랑스런 소식은 하루아침에 찾아온 것이 아니다. 많은 분들의 지혜가 있었고, 희생이 있었고, 필사적인 보호가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서천 갯벌은 장항 국가산업단지 건설을 위한 매립 위기에 있었다"며 "다행히 2007년 갯벌매립이 백지화되었고, 그 대신 국가생태산업단지와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을 건립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후 서천 갯벌은 습지 보호지역으로 지정되었고, 지역 주민들은 빠른 발전보다는 자연과의 공존이라는 위대한 선택을 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순천 시민들은 순천만의 생태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1990년 후반부터 전신주 지중화, 흑두루미 희망농업단지 조성 같은 사업을 하며 생물 서식지를 꾸준히 지켜왔다"며 "지금 순천 전역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다. 이미 30여 년 전부터 갯벌의 소중함을 깨닫고 지켜온 시민들의 앞선 걸음이 없었다면, 흑두루미는 이미 오래전 우리 곁을 떠났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너무 익숙하면, 그 가치를 잘 깨닫지 못하고 잊을 때가 있다"며 "우리는 그것을 잃고 나서야 '아차' 하며 후회하기도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갯벌은 우리에게 생명과 생계를 나눠주었다"며 "우리 모두의 삶은 서로에게 도움이 되고, 필요하지 않은 삶은 없다. 공존의 삶은 불편하지만 고귀하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갯벌의 세계유산 등재 소식을 알리며 "등재추진단과 관계 부처가 힘을 모아 우리 갯벌의 소중한 가치를 적극적으로 알리고 설득한 결과"라고 언급한 바 있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