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1000억원 출자
상태바
수출입은행,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1000억원 출자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7.26 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공유' 인센티브 제공.. 4000억 조성 목표
운용사 선정에는 수은 ESG 경영 로드맵에 따라 'ESG 요소' 평가 항목 반영

한국수출입은행은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를 육성하기 위해 1000억원 규모의 출자사업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출자금은 전기·수소·자율주행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친환경 선박, 항공우주 등 K-뉴딜과 연관된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예정이다. 최종적인 펀드 조성 규모는 4000억원 이상이다.

수은은 정부의 K-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운용사의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 투자 극대화를 유도하기 위해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PEF(사모펀드) 운용사의 투자계획에 비례해서 출자금을 차등 배분하는 방식으로 운용사의 투자금액이 많으면 수은의 출자금이 더 커지는 구조다.

특히 운용사가 수은 출자금액의 1.5배 이상을 차세대 모빌리티 분야에 투자토록 약정하는 대신 이를 초과해 투자할 경우 수은에 귀속되는 기준수익률의 일부를 운용사에 인센티브로 제공할 계획이다.

 

수출입은행이 1일 창립 45주년을 맞아 'ESG 경영 로드맵'을 확정·발표하고 본격적인 ESG 경영에 돌입했다. 방문규(가운데) 수출입은행장.
수출입은행이 1일 창립 45주년을 맞아 'ESG 경영 로드맵'을 확정·발표하고 본격적인 ESG 경영에 돌입했다. 방문규(가운데) 수출입은행장.

또한 지난 1일 확정·발표한 '수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로드맵'에 따라 운용사 선정 시 ESG 요소를 평가 항목에 반영해 사회적 책임투자도 도모할 예정이다.

방문규 행장은 "기존 내연기관으로 대표되는 자동차 산업이 ICT(정보통신기술) 등 첨단산업과 융복합되면서 친환경·지능화 등 서비스 중심의 패러다임으로 변화되고 있고 자동차 생태계도 배터리·통신기기 등 부품을 중심으로 급속히 재편되고 있다"면서 "우리 기업이 관련 부품·소재 및 전·후방 산업으로 빠르게 전환해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 설비투자, M&A에 필요한 중장기적인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의 차세대 모빌리티 펀드 출자사업은 운용사 선정 후 기획재정부 장관의 승인 절차를 거쳐 하반기 중 최종 펀드 결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수은은 K-뉴딜 글로벌화 촉진을 위해 올해부터 10년간 총 80조원의 자금을 뉴딜 분야에 공급할 예정이다. 미래모빌리티 분야에만 17조50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