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캠퍼스 특허' 유니버시아드.. 4차산업 주도 인재 발굴
상태바
특허청 '캠퍼스 특허' 유니버시아드.. 4차산업 주도 인재 발굴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4.19 0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현대차, 한미약품, SK하이닉스 등 29개사 제시한 40개 문제 해결 능력평가.. 발명사업화 부문 9문제, 특허전략 부문 31문제

특허청은 19일부터 6월7일 까지 '2021 캠퍼스 특허유니버시아드'(이하 ‘대회’)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4차산업 신기술에 중점을 두고 미래를 주도할 혁신인재 발굴을 위해서다.
  
개인 또는 팀(3명 이내)을 구성한 국내 대학(원)생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기업‧연구기관이 출제한 기술주제에 대해 대학(원)생이 우수 아이디어를 제시하면 기업이 채택해 활용하는 방식으로 ‘발명사업화부문’과 ‘특허전략부문’으로 나눠 진행된다.

발명사업화부문은 기업·연구소가 보유한 특허기술을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구체적인 사업화 전략을 수립하는 부문이고, 특허전략부문은 기업·연구소가 제시한 기술주제의 핵심 특허와 R&D 전략을 도출하는 부문이다.

대회에는 삼성전자, 한미약품,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총 29개 기관이 참여해 40개 문제(발명사업화부문 9문제, 특허전략부문 31문제)를 출제했다.

올해는 4차산업혁명 관련 미래 유망기술인 자율주행, 가상현실에 초점을 둔 문제가 집중출제되어, 미래 신기술에 대한 대학(원)생의 이해가 보다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에게는 부문별 체계적인 온·오프라인 지식재산 교육뿐만 아니라 답안에 대한 전문가 컨설팅 교육도 제공된다.

수상자들에게는 전년보다 늘어난 3억3000여 원의 상금과 함께 포상(대통령상, 국무총리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상, 산업통상자원부장관상, 특허청장상 등)이 수여되며, 후원기업에 지원할 경우 취업 우대도 받을 수 있다.

수상 이후에도 ‘차세대 지식재산 리더(YIPL) 프로그램’에 참여해 체계적인 지식재산 교육도 받게 된다.

특허청 박호형 산업재산정책국장은 “이 대회를 통해 산업에 대한 통찰력과 특허활용 능력을 동시에 키울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산업계와 협력해 대학(원)생이 특허 빅데이터 역량을 갖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