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가 달라졌어요” 고창에는 지붕없는 미술관이 있다
상태바
“우리동네가 달라졌어요” 고창에는 지붕없는 미술관이 있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4.18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창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성료.. 8개 마을에 이색 우편함, 버스정류장, 동물의자 등 눈길
낡고 후미진 곳이 예술적 감각으로 변모.. “지역 예술인 일자리 창출, 그 이상의 의미”

 

#1. 암벽등반 명소로 유명한 아산면 할매바위최근 거대한 바위 한쪽에 등반가 형상의 송악(상록의 덩굴식물조형물이 설치됐다마치 노란 유채밭에 걸린 달을 오르며 별을 따는 모습이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

 

#2. 고즈넉한 모양성 자락의 고창읍 모양·천북·동촌·동산마을돌담을 따라 걷다 보면 집집마다 걸린 이색 우편함에 눈길이 간다모양성 성곽을 본떠 만든 고비(서찰함)모양성과 함께 살아온 주민들의 자부심이 듬뿍 담겼다.

 

전북 고창군의 공공미술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에 일자리를 제공하고주민들에게는 일상에서 문화를 즐길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취지를 120% 만족시켰다는 평가다.

 

16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군 공공미술 프로젝트 사업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예술계에 지속적 창작활동을 지원하고평범한 일상 공간을 군민들의 쉼과 휴식의 문화공간으로 재생하기 위해 추진된 국가시책 사업이다.

 

고창에선 지난해 8월부터 도예회화목공조각 등 다양한 분야의 8개 작가팀지역미술가 42명이 지역주민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며 함께했다.

각 마을별 프로젝트로는 호암·신월마을(고창읍)=‘별을 따자’, ‘희망’. 아이들이 꿈을 잡는 형태의 기둥을 제작사람의 형상 속에 마을주민들의 소망을 적은 돌을 넣어 공동체를 상징하는 작품 제작.

 

모양·천북·동촌·동산마을(고창읍)=모양성 성곽을 모티브로 한 모양성 우편함(고비설치.

 

할매바위(아산면)=암벽가 모습을 송악으로 조경하고조명을 설치해 밤에도 감상할 수 있는 그린바우’ 자연 조형물 설치.

 

마명마을=버스 정류장을 색다르게 꾸미고벽면에 주민이 직접 참여한 칠보작품 전시주변엔 마을안녕을 기원하는 도자 솟대를 설치.

 

운곡습지자연생태공원=수달다람쥐사슴고라니 등 동물의자 10점을 제작 설치해 아이들이 놀며 앉아 쉬어갈 수 있는 휴식공간 제공.

 

화산마을(심원면)=하모니2121. 주민들이 함께 어울려 대대손손 번영하기를 바라는 염원 담은 석재조형물 제작.

 

신기마을(신림면)=빈 집의 구석진 공간을 문화공간으로 재창조해 마을에 활력 더해.

 

고창군은 이번 공공미술 작품을 통해 그간 무의미했던 마을공터빈집레저 공간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탄생시키면서 인지도 제고와 함께지역 명물장소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하고 있다.

고창군청 문화예술과 백재욱 과장은 이번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낡고 후미진 공간이 예술가들의 손을 통해 힐링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났다며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지역 예술인들에게 작으나마 힘이 되고 군민들의 일상 가까이에서 위로를 받을 수 있는 문화적 명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