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추가 조치' 신중 모드.. 조선신보 "南 처신 따라 결정"
상태바
북한, '추가 조치' 신중 모드.. 조선신보 "南 처신 따라 결정"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6.18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南 '중재자' 역할 비난.. "북남대결 격화시킨 데 불과"
서울=뉴스1 김정근 기자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2면에 개성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진을 게재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7일 2면에 개성의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사진을 게재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현 북한의 대남 적대 국면이 군사행동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다만 향후 북한의 도발의 강도나 시기는 우리 정부의 대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전했다.

신보는 18'무맥무능한 남조선 당국자들에 의해 초래된 위기'라는 제목의 기사를 싣고 "북남 선언과 합의를 휴지장으로 만든 남조선 당국과 결별할 때가 되었다는 판단이 행동으로 옮겨졌다"라며 "개성공업지구에 꼴불견으로 서 있던 쓸모없는 집이 물리적으로 결산 되었다"라고 전했다.

"남조선 당국은 북남관계와 조미 관계의 '선순환'을 되뇌며 오지랖 넓은 '중재자'·'촉진자' 행세를 하였다"라며 "그 실체는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추구하는 미국의 의향에 따라 처신하고 북남대결을 격화시킨 데 불과하였다"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이어 "조선인민군 총참모부는 북남합의에 따라 비무장화된 지대들에 부대를 다시 진출 시켜 군사적 경계를 강화하기 위한 행동 계획들을 세웠다"라며 "북침 전쟁 각본에 따라 미남(한미)합동군사 연습이 감행되는 조건에서는 단계별 대적 사업 계획이 군사 행동 계획으로 이행되지 않을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금후 조선의 연속적인 대적 행동 조치들의 강도와 결행 시기는 남조선 당국의 처신, 처사 여부에 따라 정해질 것"이라며 우리 정부의 향후 조치에 따라 북한이 후속 조치를 결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carrot@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