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컨퍼런스 개최도시로 확정
상태바
부산시, 제7차 국제 해양폐기물 컨퍼런스 개최도시로 확정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5.29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N 산하 환경문제 전담기구 유엔환경계획(UNEP) 주최, 세계 유일 국제해양폐기물 컨퍼런스
국제 전문가 700여 명 이상 참석, '전 지구촌 문제인 국제해양폐기물 정책 다룬다'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우리나라 개최가 확정된 제7차 국제해양폐기물 컨퍼런스의 부산 유치를 위해 올해 2월 해양수산부에 유치제안서를 제출했으며 해양수산부는 528일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부산시를 비롯해 유치제안서를 제출한 3개 지자체(강원도 강릉시, 충남 보령시, 경북 경주시) 중 부산을 최종 개최지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제해양폐기물 컨퍼런스는 전 세계의 해양폐기물 연구자, 정책 당국자, 산업계, NGO 등이 참여, 해양폐기물 연구 성과 및 선진 정책을 공유하고 새로운 대응전략을 모색하는 국제행사인데 이번 유치전에서 부산은 국제행사의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 관광마이스 기반구축, 다수의 해양수산 공공기관 입지, 해양환경정책의 선도적 추진 등을 강점으로 내세워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그간 미국 해양대기청(NOAA) 주관하에 부정기적으로 개최해 오던 해양폐기물 컨퍼런스가 제7차를 맞아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행사인 만큼 그 규모나 내용 면에서도 이전보다 큰 차이가 있다.

20229월 개최 예정으로 부산 벡스코에서 50개국, 700여 명 이상의 해양폐기물 국제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5일간 미세플라스틱 예방과 민간부문 협업, 효과적인 법·규정·정책의 실행, 혁신사례 등 10개의 주제별 발표와 170개 이상의 포스터 발표를 통해 전 세계가 직면한 해양폐기물에 대한 실태와 문제, 실효적인 대책방안을 공유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양폐기물 문제는 국가 간 경계가 없는 전 지구적 것인 만큼, 국제 해양폐기물 컨퍼런스 부산 개최는 대한민국 부산이 해양폐기물 해결에 대한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INDOAIRSTREAMPAR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