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진상규명 특별수사단 설치 촉구" 도보행진
상태바
"세월호 진상규명 특별수사단 설치 촉구" 도보행진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5.27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간 진도 팽목항~청와대 570여km, 대통령 직속으로 폭넓은 조사 요구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시민들이 대통령 직속 특별 수사단 설치를 요구하며 팽목항에서 청와대까지 도보 행진을 시작했다.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을 요구하는 시민모임'은 지난 5월 21일 오전 팽목항 세월호 등대 앞에서 출정식을 열었으며 목포와 광주, 전주, 대전, 천안, 수원을 거쳐 청와대 앞 까지 570여km를 도보 행진할 예정이다. 청와대 도보행진단에는 세월호 침몰사고 당시 승객을 구조하다 마지막으로 세월호를 빠져나온 생존자 김성묵씨를 포함해 5명의 시민이 함께 하고 있다.

 

이들은 출정식에서 업무상 과실치사 등 세월호 참사 관련 일부 범죄의 공소시효가 7년으로 얼마 남지 않아 지금 상태로는 실질적인 수사가 이뤄지기 어렵다고 보고 행진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사회적참사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조사를 하고 있지만 조사권 밖에 없어 진상규명을 하는데 한계가 있다"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검찰의 수사 역시 반드시 수사해야 할 기관들에 대한 수사는 전혀 진행하지 않고 마무리 단계"라고 주장했다.

특히 "우리는 검찰 역시 2014년 세월호 진상을 은폐한 수사 대상이라고 보고 있다"며 "해경 경비정 정장 1명만 처벌하고 다른 공무원들에게 면죄부를 줬다. 검찰에만 수사를 맡기면 해경에 대한 조사로만 끝날 가능성이 너무 많다"고 주장했다.

이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서는 반드시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 국정원, 법무부, 국방부, 해수부, 안행부, 해경, 육경, 소방방재청, 중앙119, 교육부, 전라남도, 해운조합, 한국선급, 해군3함대, 각 군 사령부와 지휘통제실, SSU, UDT, 공군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2014년 세월호참사에 대해 은폐 부실 수사를 했던 검찰, 기무사, 감사원, 해심원, 국무조정실, 총리실 등에 실질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신기록, 통화내역, 각 기관 상황실의 녹취록과 통화내역, 관련자들의 휴대폰 통화내역, 세월호 레이더기록, KNTDS, 공군 MCRC, TOD 영상, 보고서 등과 같은 증거 확보와 관련자들에 대한 수사도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참사의 공소시효는 10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며 "검사, 감사원, 검찰, 경찰, 군 검사 등으로 대통령 직속 특별수사단 구성해 진상규명을 위한 실체적인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도보 행진 첫날 행진단은 팽목항을 출발해 임회면 백동마을 기억의 숲을 참배하고 진도군청 앞까지 행진한 뒤 저녁에는 진도지역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고 특별수사단 촉구 배경 등에 대해 논의했다. 다음날인 22일에는 참사 당시 가족들이 머물렀던 진도실내체육관을 거쳐 진도대교를 건넜다.

 

 

 

뉴스진도 이원배 기자 lwb1111@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