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송가인·전효성,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희생자 추모
상태바
정우성·송가인·전효성,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희생자 추모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5.18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가인, 인스타그램에 기도하는 모양 이모티콘과 함께 '5·18 민주화 운동기념일. 민주화를 위한 희생을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송가인 전효성 정우성(왼쪽부터) © 뉴스1 DB
송가인 전효성 정우성(왼쪽부터) © 뉴스1 DB

가수 송가인을 비롯해 가수 겸 배우 전효성과 배우 정우성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19805·18 민주화운동이 1840주년을 맞았다. 이에 송가인 전효성 정우성 등 연예계 스타들도 사회관계망서비스에 5·18 광주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을 기리는 게시글들을 올렸다.

송가인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도하는 모양의 이모티콘과 함께 '5·18 민주화 운동기념일. 민주화를 위한 희생을 영원히 잊지 않겠습니다'란 문구가 담긴 사진 한 장을 남기며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전효성 인스타그램 © 뉴스1
전효성 인스타그램 © 뉴스1

전효성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평화로운 일상의 소중함을 절실히 느끼고 있는 요즘, 더욱 감사하게 됩니다"라는 글과 함께 검은색 리본으로 5·18 민주화운동을 기리는 사진을 게시했다.

전효성은 "많은 분들의 희생이 있었기에 누릴 수 있는 것이라 생각합니다"라며 "오늘 하루도 다들 힘내시고, 행복한 하루 되셨으면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잊지않겠습니다'라는 해시태그를 남기기도 했다.

정우성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전효성이 게시한 사진과 같은 사진을 올리면서 5·18 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정우성은 이날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진행된 5·18민주화운동 제40주년 기념식에서의 문재인 대통령 기념사 중 "'나라면 그날 도청에 남을 수 있었을까?' 그 대답이 무엇이든 스스로에게 물어보는 시간을 가졌다면, 우리는 그날의 희생자들에게 응답한 것입니다"란 내용을 언급하며 "오늘 문재인 대통령님 5.18 기념사중에서 가장 와닿았던 대목입니다"란 글을 올렸다.

 

taehyun@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