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몸통' 이종필 구속기소.. "추가혐의 계속 수사”
상태바
'라임사태 몸통' 이종필 구속기소.. "추가혐의 계속 수사”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5.12 2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드에 300억 투자한 대가로 금품 수수 혐의
심모 전 신한금투 PBS사업본부 팀장도 구속기소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16000억원 규모의 피해를 낸 '라임 사태'의 몸통 이종필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이 12일 구속된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장검사 조상원)는 이날 이 전 부사장을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수재 등),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전 부사장은 코스닥 상장사인 리드에 라임 자금 300억원을 투자해준 대가로 명품시계·명품가방·고급 외제차와 전환사채 매수청구권 등 합계 14억원 상당의 금품이나 이익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한 김모 전 라임운용 대체투자본부장과 공모해 악재성 미공개 중요정보를 이용, 라임펀드가 보유하고 있던 코스닥 상장사 주식을 처분해 11억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도 있다.

앞서 지난달 25일 남부지법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망할 우려가 있다"며 이 전 부사장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약 1조6000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의 핵심 피의자인 심모 전 신한금융투자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본부 팀장이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4.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약 1조6000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의 핵심 피의자인 심모 전 신한금융투자 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PBS)본부 팀장이 25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구속영장 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20.4.25/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지난달 25일 이 전 부사장과 함께 구속된 심모 전 신한금융투자 PBS사업본부 팀장도 특경법 위반(수재 등)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심모 전 팀장은 리드에 신한금융투자 자금 50억원을 투자해준 대가로 명품시계·명품가방·고급 외제차 등 합계 7400만원 상당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임모 신한금융투자 PBS본부장과 함께 자신이 지분을 투자한 한 회사를 통해 16500만원을 가로챈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은 "기소 이후에도 이 전 부사장과 심모 전 팀장의 추가 혐의에 대해 계속 수사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hahaha8288@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