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가입 '필승코리아' 펀드.. 코로나 주춤하자 견조한 흐름
상태바
文대통령 가입 '필승코리아' 펀드.. 코로나 주춤하자 견조한 흐름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5.10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8월 설정 이후 수익률 8.38%, 최근 한달 누적수익률 5.86%
文대통령 수익률 8.41% 추산.. 운용사 "성장가능 종목 계속발굴"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지난해 8월26일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인 '필승코리아 펀드'(NH-Amundi 필승코리아증권투자신탁 상품)에 가입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8.26/뉴스1
지난해 8월26일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전 중구 NH농협은행 본점에서 경쟁력 강화가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분야 국내 기업에 투자하는 주식형 펀드인 '필승코리아 펀드'(NH-Amundi 필승코리아증권투자신탁 상품)에 가입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9.8.26/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공포가 차츰 걷히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가입한 '필승코리아 펀드'의 수익률이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 펀드의 최근 한달 수익률(이하 누적)5.86%를 기록하고 있다.

10NH-아문디자산운용에 따르면 지난해 814일 이 펀드가 설정된 이후 지난 7일 기준 수익률은 8.38%. 최근 한달 수익률은 5.86%이고, 3개월·6개월 수익률은 각각 -11.13%·1.89%로 집계됐다. 지난해 8265000만원으로 펀드에 가입한 문 대통령의 수익률은 8.41%로 추산된다.

이 펀드는 일본의 수출규제 보복으로 어려운 국내 경제상황을 극복하자는 취지에서 출시돼 '극일(克日) 펀드'로 불린다. 산업구조 개편에도 살아남을 수 있는 기술 혁신성과 지속가능한 사업모델을 가진 소재·부품·장비업체(일명 소부장) 및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업에 투자해 수익을 추구한다.

이 펀드에는 국내 주식이 100% 들어가 있어, 수익률이 국내 주식시장 상황에 영향을 받는다. 코로나19 공포가 확산됐던 지난 3월 이 펀드의 한달 수익률은 -20%대를 기록하기도 했다. 323일 코스피 지수는 1482.46으로 마감하며 올해 들어 최저점을 기록한 바 있다. 이후 코로나19 공포가 사그라들고 국내 증시가 반등을 시작하자 이 펀드의 수익률도 다시 회복세를 보였다.

앞서 이 펀드는 문 대통령의 생애 첫 펀드 가입으로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문 대통령 가입 사흘 뒤 이 펀드의 총 가입액은 400억원을 돌파했다. 현재 운용 규모는 1400억원 수준이다.

지난달 7일 기준 이 펀드의 주요 보유 종목은 삼성전자(비중 27.59%), SK하이닉스(7.77%), NAVER(3.57%), 덕산네오룩스(3.52%), LG화학(3.49%) 등이다. 산업별 구성은 전기·전자(38.51%), 반도체(20.73%), 화학(11.35%), 서비스업(5.78%) 등 순으로 크다.

NH-아문디자산운용 관계자는 "코로나19 때문에 국내 주식시장이 급락한 영향으로 한때 펀드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증시가 반등하면서 펀드 수익률도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향후 성장 가능성을 가진 종목을 계속 발굴하면서 펀드가 투자하는 종목이나 산업의 비중을 계속 조정할 것"이라고 했다.

 

pej86@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