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둘러싼 썰전.. 그에 일어났을 법한 5가지
상태바
김정은 둘러싼 썰전.. 그에 일어났을 법한 5가지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4.28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수술 후 회복중 2.위중한 상태 3.코로나19 격리 조치 4.군사훈련 참관 중 부상 5.국제사회 이목 집중시키기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은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열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방안과 간부 선출 문제 등이 논의됐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은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를 열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방안과 간부 선출 문제 등이 논의됐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부인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지난 15일(태양절)에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를 불참하면서 그의 행방과 건강상태를 놓고 여러 관측과 루머, 추측이 무성하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행방에 대한 5가지 시나리오를 정리했다.

◇ 수술 후 회복중 : 북한 전문 매체 데일리NK뉴스는 지난 21일, 익명의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평북 묘향산 지구 내에 위치한 김씨 일가 전용병원 향산진료소에서 심혈관 시술을 받고 인근 향산 특각(별장)에 머물고 있다고 전했다.

데일리NK뉴스 보도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측근들과 지방에 머물며 "일상적인 활동"을 하고 있다고 진화에 나섰는데 블룸버그통신은 "이 같은 행보는 수술 후 회복중이라는 설명에 부합한다"고 진단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지난 26일 보도된 미국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에 대해 "살아 있고 건재하다(alive and well)"고 말했다. 하지만 데일리NK뉴스 보도와 달리 "김 위원장은 4월13일부터 (강원도) 원산에서 머물고 있다"고 설명했다.

◇ 위중한 상태 : 데일리NK뉴스 보도 수시간 뒤, 미 CNN은 김 위원장이 최근 큰 수술을 받은 이후에 "위중한 상태"에 처해 있다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모니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와 별개로 블룸버그통신의 제니퍼 제이콥스는 지난 20일 트위터에 “김 위원장이 지난주 심장 수술을 받았고, 그가 살아있더라도 건강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정보를 미 정부가 입수했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3일 기자회견에서 CNN보도와 관련해 "오래된 문건(old documents)을 갖고 보도했다"며 "부정확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지만, 소셜 미디어에선 김 위원장의 신병이상설이 빠르게 확산됐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가 김 위원장에 관해 조언하기 위해 의료 전문가들을 포함한 대표단을 북한에 파견했다고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지난 25일 보도했다.

이와 관련, 중국 외교부 겅솽(耿爽) 대변인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에 일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키트를 제공했다"고만 밝히며 "진단 키트와 의료진은 다른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버섯생산을 늘여간다"면서 정방산 버섯공장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일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버섯생산을 늘여간다"면서 정방산 버섯공장 내부 사진을 공개했다. 일꾼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모두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 코로나19 격리 조치 : 북한은 코로나19 감염환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히고 있지만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지난달 화상 브리핑에서 "(북한 내) 발병 사례가 있다고 꽤 확신한다"고 말했다.

또 도쿄신문은 지난 23일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원산의 별장에 머무는 것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원산 체류는 (코로나19를 피하기 위한) 자가격리일 것”이라고 일본 정부 고위 관리의 말을 전했다.

신문은 또 소식통을 인용해 “경호요원 중 코로나19 감염자가 발견돼 김 위원장이 경비 태세에 불안감을 느낀 것이 원산행의 이유라는 정보가 흘러 다닌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11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회의에서 ‘3명 이상 모이지 말라’는 결정이 내려졌다고 한국일보는 지난 28일 베이징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그러면서 참배 불참은 코로나19 위험을 피하기 위한 조치였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 군사훈련 참관 중 부상 : 김정은 위원장의 신병이상설과 관련, 주목을 받는 곳은 원산이다. 원산은 김 위원장을 위한 특각이 마련돼 있는 곳이며, 또 원산 일대에선 미사일 시험 발사가 수차례 이뤄지기도 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의 전용 열차로 추정되는 열차가 지난 21일 이후 북한 원산의 한 기차역에 정차해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상업용 위성사진을 토대로 지난 25일 보도했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지난 14일 원산에서 멀지 않은 선덕비행장에서 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는데 그때 참관 중 다쳐서 태양절 참배에 불참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북한 내 '최고 존엄'이 부상당할 정도로 급전 참관을 하는 것은 이례적이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 국제사회 이목 집중시키기 :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7일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긴급 전문가 좌담회에서 김 위원장이 국제사회의 이목 집중을 의도했을 수 있다고 봤다.

윤상현 위원장은 “최고존엄의 권력 공백 사태설이 퍼지면 북한 내부 동요 때문에 김 위원장이 조만간 모습을 드러낼 것이다. 안 나타나면 진짜 문제”라며 “의도적으로 업무를 하지 않고 있다면, 전략적 판단에 따라 일주일 후 등장해 국제사회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allday33@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