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소부장 스타트업 100' 발굴·육성 프로젝트 가동
상태바
중기부, '소부장 스타트업 100' 발굴·육성 프로젝트 가동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4.06 0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20개를 포함, 5년간 100개 소부장 분야 스타트업 선정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스타트업 100' 발굴·육성 프로젝트를 6일부터 가동한다고 5일 밝혔다.

일본의 무역보복을 계기로 촉발된 '소재·부품·장비 스타트업 100' 프로젝트가 본격 시행된다. 선정된 20개사에는 최대 155억원의 자금·정책 지원이 집중된다.

이번 프로젝트는 인공지능(AI)·신재생 에너지 등 미래 신산업과 연관성이 높고, 대기업이 필요로 하는 135개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을 갖춘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올해 20개를 포함해 5년간 100개의 소부장 분야 스타트업을 선정한다.

중기부는 오는 6일부터 27일까지 신청기업을 접수받아 1·2차 평가로 후보 기업 60개사를 선정하고, 이들 기업에 3개월간 대기업과 창조경제혁신센터의 교육·멘토링을 제공한다. 이후 전문심사단과 국민심사단이 참여하는 피칭평가를 거쳐 최종 기업이 선정된다.

신청대상은 예비 또는 창업 업력 7년 이내 기업이며 대기업 등의 수요 기술과제와 자율형 과제로 2가지 트랙 중 한 가지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현대중공업·효성·포스코, 두산 등 기존 소재·부품 대기업과 로레알, 녹십자, 이니스프리 등도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최종 선정된 20개사에는 사업고도화를 비롯해 고성장을 위한 자금과 연구개발(R&D) 등 최대 155억원이 지원된다.

선정되지 못한 후보 기업에도 창조경제혁신센터의 투자연계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중기부는 "소부장의 기술자립을 위해서는 스타트업의 혁신기술과 대기업의 인프라를 연결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소부장 뿐만 아니라 성장잠재력을 갖춘 제조업 전반에 혁신 동력을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FUNDMAGAZINE@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