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려원, 'N번방 성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포스터 게재
상태바
배우 정려원, 'N번방 성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포스터 게재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3.23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려원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 강력 처벌 촉구
‘그 방에 입장한 너희는 모두 살인자다’
출처. 배우 정려원 인스타그램
출처. 배우 정려원 인스타그램

배우 정려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N번방 성착취 강력처벌 촉구 시위' 포스터를 게재하고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에 대해 강력 처벌을 촉구했다.

인스타그램에 올린 해당 포스터에는 ‘그 방에 입장한 너희는 모두 살인자다’라는 슬로건이 담겼으며, 정려원 역시 이에 지지하는 목소리를 냈다.  

‘N번방’이란 모바일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비공개 대화방을 만들고 여성들을 성적으로 착취하는 영상을 촬영하고 공유한 사건을 말한다.

23일 문재인 대통령도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을 통해 벌어진 미성년자 성 착취 사건인 이른바 'N번방' 사건과 연루된 자들의 엄벌 의지를 밝히며 디지털 성범죄의 뿌리를 뽑겠다는 뜻을 천명했다.

'N번방' 운영자뿐만 아니라 필요하다면 회원 전원을 조사해 강력히 처벌하는 것은 물론 이 기회에 미비한 관련 법률까지 보완해 여성의 인권이 유린당하는 사례가 재발하는 것을 막겠다는 강력한 의지다.

문 대통령은 'N번방' 사건을 두고 "한 인간의 삶을 파괴하는 잔인한 행위였다"고 성격 규정한 뒤 "피해 여성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정당한 분노에 공감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텔레그램 N번방 용의자 신상공개 및 포토라인에 세워달라’ ‘텔레그램 N번방 가입자 전원의 신상공개를 원한다’ 등 청원글이 다수 게재됐다.

텔레그램 'N번방' 등 사이버 공간의 디지털 성범죄를 강력 처벌하도록 특별법을 제정해 달라는 내용의 국회 '국민동의 청원'에 10만명이 동의했다. 이에 따라 이 청원은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로 회부돼 심사를 거치게 됐다.

24일 국회 사무처에 따르면 여성과 청소년 성착취물을 텔레그램에 불법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 '텔레그램 N번방 사건을 비롯한 사이버 성범죄의 처벌법 제정에 관한 청원'이 23일 국회 국민동의 청원 사이트에 등장해 하루 만인 이날 오후 4시쯤 10만명의 동의 요건을 채웠다. 지난 1월 국회 국민동의 청원 도입 이후 최단 기간 내 10만명 요건을 채웠다. 

 

JINDOAIRSTREAMPARK@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