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前 대표, 대정부질문 통해 목포 전남 숙원사업 긍정 답변 받아내.. '관광거점도시 등'
상태바
박지원 前 대표, 대정부질문 통해 목포 전남 숙원사업 긍정 답변 받아내.. '관광거점도시 등'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3.02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 '관광'거점도시 국비 대폭 지원 약속, 목포영암 등 고용위기지역과 목포·영암·해남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 연장 동의

국가에너지산업 관련 신안해상풍력발전소 해양공간 용도 문제와 목포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지원 약속”

민생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오늘(3.2)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코로나 추경 및 북한 발사체 발사 등 정국 현안은 물론 목포 전남의 대표적인 숙원 사업 3가지에 대한 정부의 지원 약속을 이끌어 내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첫째, 목포 등 4대 관광거점도시에 대한 국비 대폭 지원 약속, 둘째, 목포·영암 등 고용위기대응지역과 산업위기특별대응지역 연장, 셋째, 국가 에너지사업 관련 목포 해상풍력발전 지원부두 및 배후 단지 등에 대한 지원”이라며 “앞으로 정부지원이 차질 없이 되도록 주무장관 등을 통해서 계속 챙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대정부질문에서 “정부의 목포 등 전국 4대 관광거점도시 선정에 감사를 드리지만 국비 500억원, 지방비 500억원은 턱없이 부족하다”며 “특히 지방재정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국비 지원을 대폭 늘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코로나19 대응으로 정부 측 총리를 대신해 나온 진영 행전안전부장관은 “재정 당국에 지방의 어려운 재정 사정을 감안해 늘 그러한 요청을 하고 있고,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전 대표는 “지방이 어려운데 정부가 현재 운영 중인 목포 영암 등 고용위기지역, 목포·영암·해남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은 설상가상”이라며 “이에 대한 운영 기간 연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고, 이에 대해서 진 장관은 “그렇게 하겠다”고 답변했다.

 

박 전 대표는 국가에너지산업 관련 목포 해상풍력발전 지원부두 및 배후단지 사업과 관련해 “전남도 보고서에 의하면 목포 신안 일대에 약 총 12만개의 일자리가 생기는 이 사업을 정부가 발표했지만 신안 해상 풍력발전소가 들어설 해양공간을 보호구역으로 지정하려고 해 사업이 어려워지고 있다”며 “정부가 에너지개발구역으로 속히 지정하고 조기에 계획을 수립해서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고, 진 장관은 “잘 알겠다”고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끝으로 박 전 대표는 “저는 2월초부터 신속 과감한 추경을 주장해 왔고, 자영업자, 또 붕어빵 사장님, 시장에서 퉁퉁 불은 손으로 장사를 하시는 그런 어려운 분들까지 모두 혜택이 돌아 갈 수 있는 감동적인 추경을 속히 해야 한다”며 “추경 규모도 메르스 때보다 훨씬 커야한다”고 촉구했고, 이에 진 장관은 “정부의 추경이 거의 편성되었다”고 답변했다.

 

 

김귀성 fundmagazine@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