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기생충이 작품상?.. 올 아카데미 형편없어"
상태바
트럼프 "기생충이 작품상?.. 올 아카데미 형편없어"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2.21 12: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생충 북미 배급사 네온, 공식 트위터 통해 "이해할 수 있다. 그는 글(자막)을 읽을 줄 모른다"고 받아쳤다
20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에서 유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20일(현지시간)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에서 유세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받은 것을 두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하필이면 무역 분쟁을 겪고 있는 나라에 아카데미가 작품상을 줬다는 것이다.

20(현지시간) 폭스뉴스와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에서 열린 유세 현장에서 기생충과 같은 한국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것을 믿을 수 없다며 아카데미 시상식을 비판했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이 얼마나 형편없었느냐. 다들 봤느냐"며 운을 뗀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자를 흉내내면서 "무려 한국 영화가 수상했다. 도대체 이게 어떻게 된 일인가"라고 비꼬았다.

그는 "한국과는 이미 무역에 관해 충분히 문제가 많은데 거기에 더해 올해의 최고 영화상을 줬다. 기생충이 그렇게 좋은 영화냐. 나는 모르겠다"고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와 같은 영화가 나오길 바랐다. '선셋 대로' 같은 좋은 영화가 많은데 수상작은 한국 영화였다""처음엔 외국어영화상을 주는 줄로만 알았는데 최고상이었다. 과거에도 이런 적이 있었나"라고 거듭해서 기생충을 깎아내렸다.

기생충은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최초로 작품상을 받은 비영어권 영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우조연상을 받은 배우 브래드 피트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피트는 남우조연상 수상 소감을 발표하며 "무대 위에서 (수상 소감을 말하는데) 45초가 주어진다""미 상원이 존 볼턴에게 줬던 시간보다 45초가 많은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 재판 때 공화당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증언을 무산시킨 일을 회자시킨 것.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 "나는 한번도 그의 열렬한 팬이었던 적이 없다""그는 좀 아는 체하는 인간"이라고 표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기생충 북미 배급사 네온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이해할 수 있다. 그는 글(자막)을 읽을 줄 모른다"고 받아쳤다.

기생충은 지난 9일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과 국제극영화상, 감독상, 작품상을 휩쓸며 4관왕에 올랐다.

 

박병진 기자 pbj@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