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소상공인 체감할 수 있는 정책펴겠다"
상태바
박영선 장관 "소상공인 체감할 수 있는 정책펴겠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1.15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장관, 기본법 제정으로 소상공인 우리 경제 독립된 주체됐다
올해 소상공인 관련 예산 3조1500억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최승재 한국소상공인연합회 회장 © News1 허경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최승재 한국소상공인연합회 회장 © News1 허경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소상공인기본법 제정을 계기로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 지원을 가속화하겠다고 선언했다.

박 장관은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CCMM빌딩에서 열린 '2020년 소상공인 연합회 신년하례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소상공인기본법이 제정됨에 따라 소상공인이 우리 경제의 근간이자 독립된 경제주체로서 자리매김하게 됐다""앞으로 소상공인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올해 소상공인 관련 예산도 지난해 본예산 대비 5300억원이 증가한 역대 최고 수준인 31500억원으로 늘었다""기본법과 예산을 바탕으로 올해는 소상공인이 체감하는 성과가 날 수 있도록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장관은 소상공인들이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 우뚝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중소기업은 스마트공장, 창업벤처는 스마트 서비스 구축, 소상공인은 스마트상점 보급을 통해 '스마트 대한민국'을 이루겠다""소상공인들도 연결된 힘을 바탕으로 관점의 이동을 통한 4차 산업혁명의 선도자가 될 수 있도록 앞장서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조현기 기자 chohk@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