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나스닥 3% 급락.. 국채금리 급등+디폴트 우려
상태바
[뉴욕마감] 나스닥 3% 급락.. 국채금리 급등+디폴트 우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9.29 0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물 금리 6월 이후 최고.. 기술, 통신, 재량소비 급락
서울=News1 신기림 기자
뉴욕증권거래소 내부객장의 한 트레이더 © 로이터=News1
뉴욕증권거래소 내부객장의 한 트레이더 © 로이터=News1

미국 뉴욕 증시가 일제히 급락했다. 국채 수익률(금리)이 3개월 만에 최고로 오르며 인플레이션 우려를 키웠다. 연방정부 폐쇄를 코 앞에 두고도 워싱턴 정가에서 채무상한을 놓고 벌이는 대치는 계속됐다.

28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569.38포인트(1.53%) 떨어져 3만4299.99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 지수는 90.48포인트(2.04%) 밀려 4352.63으로 체결됐다. 대표지수 S&P500의 일일 낙폭은 지난 5월 이후 최대였다.

나스닥 역시 423.29포인트(2.83%) 급락해 1만4546.58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3월 이후 최대 낙폭을 그리며 밀렸다.

◇ 10년물 금리 6월 이후 최고

이날 증시는 10년물 국채금리 급등에 일제히 내렸다. 10년물 금리는 장중 1.567%까지 치솟으며 6월 이후 최고 수준으로 뛰었다. 지난 8월까지만 해도 10년물 금리는 1.13%까지 내려왔었다.

하지만 지난주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이르면 11월 채권매입을 줄이는 테이퍼링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히며 금리는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올해 말 인플레이션이 4% 가까이 치솟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워싱턴 정가의 벼랑끝 대치도 증시를 압박했다. 채무상한을 놓고 민주당과 공화당이 대치를 이어가면서 새 예산이 발목이 잡혔다. 마감시한 30일을 코 앞에 두고도 새 예산 승인이 나지 않으면서 미국의 디폴트(채무상환불이행) 혹은 국가부도와 연방정부 폐쇄라는 최악의 상황까지 몰아가고 있는 것이다.

옐런 장관은 정부의 채무능력이 소진되고 가면서 의회가 정부폐쇄를 막지 않으면 국가경제에 "심각한 해악"을 끼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지표도 부진했다. 컨퍼런스보드의 9월 소비자 신뢰지수는 예상을 크게 하회하며 2월 이후 최저로 밀렸다.

◇ 기술, 통신, 재량소비 급락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에너지가 0.46% 오른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 10개는 모두 내렸다. 기술 2.98%, 통신 2.79%, 재량소비재 2.01%순으로 낙폭이 컸다.

통신주는 일일 낙폭이 1월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S&P성장주는 2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으로 7월 이후 최저로 밀렸다.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모두 3% 이상 내렸고 아마존닷컴도 2% 너게 떨어졌다. 반도체 엔비디아는 4.5% 급락했다.

상대적으로 경제 재개방과 에너지 관련주는 선전했다. 특히 포드는 전날 장마감 이후 SK이노베이션과 공동으로 100억달러 넘게 미국에 투자한다고 밝히면서 1% 넘게 상승했다. 국제유가 벤치마크인 북해 브렌트유는 이날 장중 배럴당 80달러를 넘기기도 했다.

 

[원유마감] WTI 0.2% 하락.. 6거래일 만에 내려 '숨고르기'

국제유가가 소폭 하락하며 숨고르기에 나섰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11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6센트(0.21%) 내려 배럴당 75.29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11월물은 44센트(0.55%) 떨어져 배럴당 79.09달러로 체결됐다.

5거래일 연속 오르던 브렌트유는 장중 2018년 10월 이후 처음으로 배럴당 80달러를 상향 돌파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동력을 상실하며 등락을 거듭하다가 소폭 하락전환했다.

미 국채수익률(금리) 급등에 따른 인플레이션 우려에 뉴욕 증시가 급락한 여파다. 10년물 국채금리가 3개월 만에 최고로 오르며 가해진 달러 상승압박도 유가를 끌어 내렸다. 달러인덱스(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는 0.4% 올랐다.

하지만 경제 재개방과 인플레 압박에 유가의 낙폭은 제한적이었다. 골드만삭스는 수요 회복이 이어지며 연말 브렌트유가 배럴당 90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브렌트유 연말 전망치 80달러보다 10달러 상향한 것이다.

shinkirim@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