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상장 11월로 연기.. "금소법 이슈 해소후 IPO"
상태바
카카오페이 상장 11월로 연기.. "금소법 이슈 해소후 IPO"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9.26 0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당국 규제 암초에 두번째 상장 연기
10월 수요예측·일반청약.. 11월3일 상장
서울=News1 정은지 기자
23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서 카카오페이로 결제하는 모습 © News1 김진환 기자
23일 오후 서울 시내 한 편의점에서 카카오페이로 결제하는 모습 © News1 김진환 기자

금융당국의 금융플랫폼 규제 암초를 만난 카카오페이가 기업공개(IPO) 일정을 오는 11월로 한달가량 연기했다. 카카오페이는 금융소비자보호법 관련 위반 이슈를 해소한 후 상장하기로 했다. 

카카오페이는 24일 금융당국에 정정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이같이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당초 오는 29일과 30일 진행하려던 공모가 산정을 위한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10월 20일과 21일 실시하기로 했다. 일반투자자 공모주 청약일도 10월 25일과 26일로 늦췄다. 코스피 상장 예정일은 11월 3일이다.

카카오페이 공모가 희망밴드는 6만~9만원, 총 공모주식수는 1700만주로 기존과 같다. 카카오페이는 이번 IPO로 최대 1조5300억원을 조달할 계획이다.

앞서 카카오페이는 지난 7월초 증권신고서를 제출했으나 공모가 고가 논란에 휩싸이며 '비교그룹의 적정성' 등을 이유로 금융당국으로부터 증권신고서 정정을 요구받았다. 이로 인해 IPO 일정이 미뤄졌고 반기 실적이 나온 이후인 지난달 31일 증권신고서를 정정 제출했으나 이번에는 당국의 규제 암초를 만났다.

지난 7일 금융당국은 카카오페이를 비롯한 핀테크 업체들에게 "현행 서비스는 광고가 아닌 중개에 가깝기 때문에 금융당국에 등록하지 않고 이같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금융소비자법을 위반할 소지가 있다"며 "계도기간이 종료되는 오는 24일까지 위반 소지를 해소하거나 시정 계획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금소법 관련 당국의 지도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하고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했다고 밝혔다.

 

ejjung@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