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2050년까지 태양광 발전 비중 45% 목표 제시
상태바
바이든, 2050년까지 태양광 발전 비중 45% 목표 제시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9.0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부 "비용 대비 효용 크다.. 1.7조 달러 절약 효과"
서울=News1 신기림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News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News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행정부가 2050년까지 태양광으로 전기 공급의 45%를 채우겠다고 밝혔다.

8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미 에너지부(DOE)는 태양광 발전 비중을 현재 3% 수준에서 2035년 40%, 2050년 45%로 단계적으로 높이겠다는 청사진을 공개했다.

DOE에 따르면 계획이 실현되려면 2030년까지 태양광 설비 설치를 현재 속도의 4배로 늘려야 한다. 석탄, 천연가스 등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기존 발전소를 기반으로 구축된 전력망에 대한 광범위한 공공 투자도 있어야 한다. 또, 탄소 기반 에너지를 억제할 정책 변화도 필요하다고 DOE는 덧붙였다.

이번 계획은 지난달 백악관이 2030년부터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 절반을 탄소배출이 없는 친환경 모델로 목표한다고 밝힌 이후 나왔다.

DOE가 새로운 정책 목표를 공개했지만, 더 구체적인 결정은 의회에 달렸다. DOE에 따르면 2050년까지 태양광 발전을 확대하려면 5620억달러가 필요한데, 이 투자에서 공공에서 부담해야 할 목표는 제시되지 않았다.

DOE는 태양광 투자에 대해 비용 대비 효용이 크다며 결과적으로 대기질이 개선되고 기후변화를 초래하지 않기 때문에 1조7000억달러가 절약되는 것이라고 추산했다.

태양발전으로 대전환은 기술진보가 계속될 때 가능하다고 DOE는 강조했다. 태양광 발전 기술이 개발될 수록 전기료는 낮아지고 발전용량도 커질 수 있다고 DOE는 전망했다.

제니퍼 그랜홈 DOE 장관은 "이번 연구로 가장 저렴하고 빠르게 성장하는 친환경 에너지원인 태양광이 2035년 미국에서 모든 가정에 전기를 충분히 공급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해 상원이 통과시킨 1조달러 규모의 인프라 법안에는 재생 에너지 발전 촉진을 위한 예산이 포함돼 있다.

하지만 의회의 공화당 위원들은 바이든의 태양광 전략이 "낭비적이고 정치적인 희망사항"이라고 비난하며 대규모 정부지출을 반대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7일 초대형 허리케인 아이다로 큰 피해를 입은 뉴욕시와 뉴저지주 등 동북부 지역을 방문해 이번 피해가 기후변화 대응의 시급성을 다시 한번 보여줬다면서 “우리는 더 이상 사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shinkirim@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