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 민주묘지 찾아 눈시울 붉힌 윤석열.. '전두환 사형 구형 아직도 같은 생각이다'
상태바
광주 5·18 민주묘지 찾아 눈시울 붉힌 윤석열.. '전두환 사형 구형 아직도 같은 생각이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7.1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시절 모의재판에서 전두환 사형 구형한 마음 여전한가?" 질문에.. "그렇다"
"광주의 한을 자유민주주의와 경제번영으로 승화 시켜야 한다고 생각하고 내려왔다"
"하지만 참배를 하면서 보니.. 한을 극복하자고 하는 그런 말이 나오지 않는다"
야권 대선 주자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제헌절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야권 대선 주자 1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제헌절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7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한 직후 5·18민주화운동 구속 관련자들과 갖은 간담회 자리에서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 모의 재판에서 전두환 당시 대통령에게 사형을 구형한 일이 회자됐다.

윤 전 검찰총장은 이날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민주의 문'에서 방명록을 작성한 후 참배단으로 발걸음을 옮겨 헌화 분향하며 오월열사의 넋을 위로했다.

윤 전 총장은 "오래전 광주 근무하던 시절에 민주화 열사들을 찾아 참배한 이후 정말 오랜만에 왔다"고 밝히면서 "2000년도 초반 근무하다 거의 20여년 만에 오면서 이제 많이 변했겠구나.. 지역민들의 한이 그래도 많이 풀리고 좀 더 많이 바뀌었겠구나 생각했는데 묘역에 들어오니까 저부터 울컥하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박관현 열사, 홍남순 변호사, 김태홍 전 국회의원 묘역을 둘러본 직후 이들을 언급하는 도중에는 눈시울을 붉히며 울먹였다.

그는 "이분들의 희생을 좀 더 우리가 승화시켜 보편적 가치와 번영의 길로 갈 수 있는 밑바탕이 돼야 된다는 생각을 늘 해오고 있다"라며 "막상 와 보니 미래보다는 과거와 현재의 그런 슬픔과 한이 더 커지는 것 같다"라고 소회을 밝혔다.

참배 이후 5
·18 민주화 관계자들과  간담회 자리를 갖었다. 이 자리에서 윤 전 검찰총장은 "가족들과 희생자분들이 얼마나 트라우마와 고통 속에서 힘들었겠냐"며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 왜 자주 못 왔는지.."라고 죄송함을 표했다.

한 관계자가 윤 전 검찰총장에게 "학창시절에 윤 후보가 모의재판에서 구형을 때리셨던 마음을 지금도 갖고 계시나"라고 물었고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그렇다'고 답했다. 한 관계자는 "추후에도 관심과 그 마음이 변치 않길 꼭 부탁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5·18민주화운동 항쟁지인 옛 전남도청을 찾아 참배하고 유가족 모임인 오월어머니회와 차담을 나눴다.

 

이날 윤 전 검찰총장은 5·18민주묘지 참배에 앞서 방명록에 '자유민주주의 정신을 피로써 지킨 5·18정신을 이어받아 국민과 함께 통합과 번영을 이뤄내겠다'는 글을 남겼다.

참배후 개인 SNS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헌법정신과 5·18정신은 맞닿아 있다면서 '자유민주주의'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킨 항쟁이 바로 5·18 민주화운동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광주의 희생, 恨을 자유, 인권 등 인류 보편 가치로 승화해야한다'면서 '광주 시민들은 대한민국 발전에 앞장섰다는데 자부심을 넘어 미래 번영의 주인공이 되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광주·전남 지역이 기술혁신과 산업발전의 중심으로 거듭나 광주 시민들의 역량을 전 세계에 다시 한 번 보여 주길 바라며, 이를 위해 윤 전 검찰총장 자신도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