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재건축' 중곡아파트 분양가 3.3㎡당 2200만→2600만원
상태바
'공공재건축' 중곡아파트 분양가 3.3㎡당 2200만→2600만원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25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H, 중곡아파트 공공재건축 심층컨설팅 설명회
심층컨설팅 결과 첫 공개.. 주민 요구 대폭 반영
서울=News1 노해철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22일 오후 서울 강북구의 한 영화관에서 '중곡아파트 공공재건축 심층컨설팅 결과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 News1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22일 오후 서울 강북구의 한 영화관에서 '중곡아파트 공공재건축 심층컨설팅 결과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 News1

정부가 도심 주택공급을 위해 추진 중인 공공재건축의 심층컨설팅 결과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심층컨설팅에선 기존 사전컨설팅보다 다양한 혜택을 부여하면서 일반 분양가가 오르고 주민 분담금은 감소하는 등 사업성이 더욱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LH는 지난 22일 오후 서울 강북구의 한 영화관에서 '중곡아파트 공공재건축 심층컨설팅 결과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현재까지 발표된 공공재건축 1차 후보지 5곳 중에서 심층컨설팅 설명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LH는 공공재건축에 따른 기부채납 비율을 40%와 50%로 각각 가정해서 이번 심층컨설팅 결과를 내놨다. 공공재건축 추진 단지는 늘어난 용적률의 40~70%를 공공분양·임대로 기부채납해야 하는데, 구체적인 비율은 향후 시·도 조례를 통해 정해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중곡아파트의 일반 분양가는 기부채납 비율과 상관없이 3.3㎡당 2600만원으로 제시됐다. 지난 1월 해당 단지의 사전컨설팅 당시 제시된 분양가(3.3㎡당 2200만원)보다 400만원 오른 금액이다.

이는 분양가 등 사업성 평가의 기준 시점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게 LH의 설명이다. 사전컨설팅과 심층컨설팅의 사업성 평가 기준 월은 각각 지난해 12월과 올해 4월이다. 심층컨설팅의 사업성 평가 과정에서 사전컨설팅 당시보다 오른 시세를 반영하면서 일반 분양가도 올랐다.

중곡아파트의 용적률은 사전컨설팅과 마찬가지로 300%를 적용받는다. 총 가구 수는 350가구로 현재 가구 수(276가구)보다 74가구 늘어난다. 공공재건축 추진으로 용적률 완화 등 혜택을 받으면서 민간 재건축(용적률 250%, 가구 수 296가구)에 비해 공급 물량이 증가했다.

기부채납 비율로 40% 적용을 가정하면 총 가구 수 350가구 중 조합원 물량은 275가구, 일반 분양 물량은 35가구, 기부채납 물량은 38가구(공공분양 19가구·공공임대 19가구)로 구성된다. 기부채납 비율 50% 적용 시 일반분양 물량은 25가구로 감소하지만, 기부채납 물량은 48가구(공공분양 24가구·공공임대 24가구)로 더 증가한다.

LH는 주민 의견을 반영해 최소 평형을 기존 전용면적 35㎡에서 44㎡로 수정했다. 중곡아파트는 공공재건축으로 전용 44~84㎡ 등 다양한 평형으로 조성된다. 앞서 제시된 사전컨설팅 결과에선 최소 평형으로 전용 35㎡를 제시하면서 주민들의 불만을 샀다. 공공재건축으로 면적은 현재보다 좁아지는데, 조합원들은 분담금으로 수억원을 내야 하는 탓이다.

심층컨설팅을 통해 조합원의 분담금도 낮췄다. 심층컨설팅 결과를 보면 현재 전용 58㎡를 소유한 조합원이 전용 44㎡을 분양받는다고 가정하면 분담금으로 1억3800만~1억4900만원을 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전컨설팅(1억8000만원)보다 최대 4200만원 낮은 금액이다. 전용 58㎡를 소유한 조합원이 전용 59㎡와 84㎡를 분양받을 경우엔 각각 2억7900만~2억9000만원, 4억9200만~5억300만원의 분담금을 납부해야 한다.

심층컨설팅을 통해 사업성 개선 효과가 더욱 큰 것으로 나타나면서 주민들은 대체로 만족하는 분위기다. 중곡아파트는 올해 9월쯤 조합설립을 마친 뒤, 조합원 투표를 거쳐 공공재건축 추진 여부를 확정 지을 계획이다.

중곡아파트 재건축추진위 관계자는 "중곡아파트는 민간 재건축 추진 시 사업성이 낮기 때문에 공공재건축을 고려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심층컨설팅에서 주민들의 요구 사항이 다수 반영되면서 호응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LH는 다른 후보지인 중랑구 망우1구역에 대해서도 현재 심층컨설팅을 진행 중이다. 결과는 6월 중 나올 예정이다. LH는 망우1구역의 용적률을 현재 134%에서 법정상한인 300%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앞서 사전컨설팅에선 일조권 규제로 용적률이 225%까지 오르는 데 그쳤다.

LH 관계자는 "망우1구역은 주변 학교 일조권으로 법적 최대 용적률인 300%를 적용받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용적률은 사업성과 직결되는 만큼 단지 배치와 설계계획 등을 재검토해 최대한 높게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LH는 10월 말부터 각 후보지를 대상으로 공공재건축 동의서를 받은 뒤, 12월 말까지 사업 시행자 지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공공재건축은 공공의 단독시행을 위해선 토지 등 소유자의 3분의 2 이상, 공공의 공동시행을 위해선 조합원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확보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낮은 사업성으로 민간 재건축 추진이 어려운 노후 단지를 중심으로 공공재건축 참여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송승현 도시와 경제 대표는 "단지 규모가 작고 자체 개발이 어려운 노후 단지는 주민 이해관계가 덜 복잡하기 때문에 공공재건축 추진이 수월할 것을 보인다"며 "다양한 인센티브와 투기 수요 차단으로 성공 사례를 만든다면 공공재건축을 통한 도심 내 주택공급도 활발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sun90@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