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 박민지 두산매치플레이 우승.. 시즌 3승
상태바
[2021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 박민지 두산매치플레이 우승.. 시즌 3승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24 0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가 생각해도 미친 것 같아.. 코스 안에서 죽자는 각오였다"
"상반기에 한 번 더 우승하고 싶다"
박민지 프로가 2021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KLPGA 제공
박민지 프로가 2021 두산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기뻐하고 있다. KLPGA 제공

박민지(23세)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시즌 3승째를 거두며 올 시즌 최강자로 떠올랐다.

박민지는 23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총상금 2억원) 결승전에서 박주영(31세)을 3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지난달 25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우승에 이어 지난 16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을 제패했던 박민지는 이번 시즌 6차례 대회에서 절반을 우승하며 2주 연속 우승에 통산 7승째를 기록했다.

우승 상금 2억 원을 받은 박민지는 상금랭킹 1위(4억8천604만원)를 굳게 지켰다.

박민지는 2018년부터 4시즌 연속 시즌 상금 4억원을 넘겼다.

박민지 앞선 2차례 대회에서 딱 한 번 16강에 올랐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7개 매치를 모조리 승리로 장식하며 '매치 퀸'에 올라 강인한 승부사로 자리매김했다.

이날 오전 준결승전에서 지한솔(25세)을 2홀 차로 제친 박민지는 투어 12년 차 박주영을 맞아 힘겨운 경기를 했다.

 

23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CC에서 개최된 KLPGA '2021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 경기에서 박민지와 박주영이 홀아웃 하며 이동하고 있다. KLPGA 제공
23일 강원도 춘천 라데나CC에서 개최된 KLPGA '2021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결승 경기에서 박민지와 박주영이 홀아웃 하며 이동하고 있다. KLPGA 제공

박민지가 달아나면 박주영이 따라붙고, 박주영이 따라붙으면 박민지가 달아나는 접전을 벌였다.

4홀씩 주고받아 팽팽하게 이어지던 승부는 박민지가 15번 홀(파4)에서 6m 버디를 꽂아 넣고 16번 홀(파3)에서 박주영이 3퍼트로 보기를 하면서 급격하게 기울었다.

박민지는 17번 홀(파4)에서 1m 버디 퍼트를 집어넣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7번 매치를 이기면 우승한다는 생각에 매 경기를 이기겠다는 각오로 임했다. 코스 안에서 죽자는 각오였다"는 박민지는 "상반기에 한 번 더 우승하고 싶다"고 의욕을 보였다.

준결승에서 해저드에 발을 담근 채 샷을 날리는 투혼으로 연장 승부 끝에 정연주(29세)를 제친 박주영은 2010년 프로 데뷔 이후 첫 우승을 노렸지만 박민지의 기세를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그쳤다.

3-4위전에서는 지한솔이 정연주를 2홀 차로 물리쳤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