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1R] '디펜딩 챔피언' 김지현, 첫 경기 승리
상태바
[2021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1R] '디펜딩 챔피언' 김지현, 첫 경기 승리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20 18: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대회 열리지 않아.. 2019년 우승 디펜딩 챔피언 김지현 1R 승리
김지현 프로가 2021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 1R 16번홀에서 칩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김지현 프로가 2021두산매치플레이챔피언십 1R 16번홀에서 칩샷을 하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디펜딩 챔피언' 김지현 선수가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순조롭게 출발했다.

김지현은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첫날 조별리그 1차전에서 이가영을 상대로 2홀을 남기고 3홀을 앞서 승리했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여파로 대회가 열리지 않아 2019년 우승자인 김지현이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했다.

올해 13회째를 맞은 이 대회에서 2차례 우승한 선수는 김자영 한 명뿐이고, 2회 연속 우승한 선수는 아직 없다.

2016년 준우승, 2019년 우승을 차지한 김지현은 사상 첫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이가영, 이소영, 공가연과 같은 조에 속한 김지현은 내일 공가연과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우승 후보들은 대부분 1차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시즌 3승과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상금 랭킹 1위 박민지는 홍란을 4홀 차로 따돌렸고, 올해 메이저대회 KLPGA 챔피언십 우승자인 박현경은 김효문을 5홀 차로 이겼다.

통산 상금 50억 원 돌파를 눈앞에 둔 장하나는 윤다현을 3홀 차로 꺾었다.

총상금 8억 원, 우승 상금 2억 원이 걸린 이번 대회는 오는 일요일(23일)까지 열린다.

출전 선수 64명이 4명씩 16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이고, 각 조 1위 선수 16명이 토요일과 일요일에 토너먼트로 우승자를 가린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