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나스닥 0.4%↓.. 인플레-조기긴축 우려 재고조
상태바
[뉴욕마감] 나스닥 0.4%↓.. 인플레-조기긴축 우려 재고조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18 0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대 지수 사흘 만에 다시 하락.. 대형 소매유통 실적+ FOMC 의사록 주목
[원유마감] WTI 1% 넘게 올라.. 주말 美 항공승객 180만명
서울=News1 신기림 기자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뉴욕증권거래소 © AFP=뉴스1

뉴욕 증시의 3대 지수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인플레이션에 따른 조기 긴축 우려가 지속되면서 대형 기술주 위주로 매도세가 강했다.

◇ 3대 지수 사흘 만에 다시 하락

17일(현지시간)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54.34포인트(0.2%) 하락한 3만4327.79를 기록했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10.56포인트(0.25%) 하락한 4163.29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 역시 50.93포인트(0.38%) 밀린 1만3378.05로 체결됐다.

이날 증시는 지난주 마지막 2거래일 상승세를 잇지 못하고 다시 하락했다. 소비자물가가 예상보다 더욱 가파르게 오른 것으로 지난주 확인되면서 조기 긴축에 대한 우려가 다시 고개를 들었다.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형 기술주 위주로 하락 압박을 받았다. 애플, 넷플릭스는 각각 0.9%씩 내렸고 마이크로소프트(MS)는 1.2% 떨어졌다.

테슬라는 2% 넘게 밀렸다.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암호화폐 비트코인의 가격을 좌지우지하는 가운데 유명한 투자자 마이클 버리가 1분기 테슬라에 하락에 베팅하는 5억3400만달러어치 풋옵션(매도권리)을 매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7개는 내리고 3개는 오르고 1개는 변동이 없었다. 기술 0.7%, 통신 0.88%, 유틸리티 0.86%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에너지 2.3%, 소재 0.9%, 금융 0.13%순으로 상승했고 부동산은 변동이 없었다.

HBO, 디스커버리 채널을 보유한 워너미디어와 통신사 AT&T와 합병 소식을 전하며 시장의 하락에 반하는 기류를 형성했다. 디스커버리의 B주는 거의 14% 뛰었고 AT&T는 2% 하락했다.

◇ 대형 소매유통 실적+ FOMC 의사록 주목

CFR리서치의 샘 스토발 수석투자전략가는 "하락을 유발하는 것은 인플레이션과 금리에 대한 우려라는 점은 놀랄 것이 없다"며 "결과적으로 기술과 재량소비재 위주의 성장주가 하락한 반면 가치주는 그나마 하락폭이 덜하거나 올라 더 나은 움직임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어닝 시즌이 막바지에 다다른 가운데 이번주 예정된 대형 소매유통 업체들의 실적에 관심이 집중된다. 투자자들은 오르는 물가가 고객 수요에 영향을 끼쳤을지, 소매유통 체인들이 강력한 실적 추세를 이어갈지에 대한 힌트를 찾기 분주할 것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세계 최대 소매유통업체 월마트, 주택개선용품 업체 홈디포, 백화점 체인 메이시스는 18일 실적을 공개한다. 유통체인 타깃, 주택용품업체 로우스는 19일에, 다른 유통체인 콜스와 의류업체 랄프로렌은 20일에 실적을 내놓는다.

S&P500 기업들의 1분기 순이익은 50.6%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11년 만에 가장 강력한 성장세다.


인플레 압박에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긴축 우려가 커지면서 19일 나오는 FOMC의사록에 눈길이 간다.  이번에 나오는 FOMC 의사록은 지난달 CPI는 물론 신규고용 보고서가 나오지 전이 이뤄진 회의 내용이다. 따라서 인플레와 고용성장 둔화를 일시적 현상으로 일축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높은 인플레 압박이 나온 만큼 긴축 논의가 오는 8월 잭슨홀회의에서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내셔널증권의 아트 호건 수석시장전략가는 예상했다. 시장에서는 인플레가 일시적으로 급등한 것이 아닐 수 있다는 우려가 크다. 다만, 고공행진하던 철광석과 구리 선물이 지난주 2% 내리며 지난주 후반 증시는 안도랠리를 연출했다.

 

[원유마감] WTI 1% 넘게 올라.. 주말 美 항공승객 180만명

미국 원유시추설비 © AFP=News1
미국 원유시추설비 © AFP=News1

국제유가가 1% 넘게 올랐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75센트(1.1%) 상승해 배럴당 69.46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7월물은 90센트(1.4%) 올라 배럴당 66.27달러로 거래됐다.

미국과 유럽에서 감염병이 주춤해지며 제한조치가 완화했고 경제성장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져 유가가 올랐다. 일요일인 17일 미국에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180만명을 기록해, 팬데믹(전염병 대유행)이 강타한 지난해 3월 이후 최대를 나타냈다.

유나이티드에어라인(UA)은 오는 7월부터 유럽행 여객기를 매일 400개 추가 운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올여름 항공권 예약은 지난해보다 214% 늘었다고 UA는 전했다.

하지만 인도의 감염병이 다소 주춤해졌지만 여전히 위험스러운 상황인 데다 중국의 산업생산, 소매판매가 에상을 하회하며 유가의 상승폭을 제한했다.

shinkirim@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