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FR] 박민지 우승.. 가장 먼저 시즌 2승
상태바
[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FR] 박민지 우승.. 가장 먼저 시즌 2승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16 2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독 2위 안나린(합계 13언더파)을 1타 차로 따돌리고
박민지 프로가 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KLPGA 제공
박민지 프로가 2021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박민지 선수가 우승해 올 시즌 가장 먼저 2승을 달성했다.

박민지는 경기도 용인시 수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를 쳤다.

최종 합계 14언더파를 기록해 단독 2위 안나린(합계 13언더파)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달 25일 넥센-세인트나인 마스터즈 우승 이후 채 한 달도 안 돼 우승을 추가하며 올 시즌 유일한 다승자가 됐다.

 

시즌 2승을 달성한 박민지. KLPGA 제공
시즌 2승을 달성한 박민지. KLPGA 제공

데뷔 시즌이던 2017년 삼천리 투게더 오픈을 시작으로 해마다 빠짐없이 1승씩 올렸던 박민지는 처음으로 한 해 2승을 수확하며 통산 승수를 6승으로 늘렸다.

우승 상금 1억 2천6백만 원을 받은 박민지는 시즌 상금 랭킹 선두(2억 8천604만 원)로 올라섰다.

지난해 2승을 거둔 안나린은 마지막 날 챔피언조에서 박민지와 치열한 접전 끝에 단독 2위로 마쳤다.

교생 실습을 하느라 올 시즌 두 대회만 출전한 안나린은 메이저대회 KLPGA 챔피언십 공동 24위에 이어 이번엔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민지, 안나린과 챔피언조에서 경쟁한 이다연이 합계 12언더파, 단독 3위에 올랐고, 올해 KLPGA 챔피언십 우승자 박현경은 합계 4언더파 공동 20위로 마쳤다.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은 합계 4오버파, 63위에 그쳤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