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곧 '인구 내리막' 현실화.. "새로운 성장 모델 찾아야"
상태바
中, 곧 '인구 내리막' 현실화.. "새로운 성장 모델 찾아야"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1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 추세라면 곧 인도에 '인구 1위' 자리 내준다
출산 장려·정년 연장 등 노동력 감소에 대비할 정책 시급
서울=News1 윤다혜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4월 상하이 국제무역포럼에서 화상 연설을 하고 있다. © AFP=News1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4월 상하이 국제무역포럼에서 화상 연설을 하고 있다. © AFP=News1

중국의 지난해 총인구는 2010년보다 5.38% 증가한 14억1178명으로 집계됐다. 증가세는 유지하고 있지만, 인구 증가율은 1970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해 중국의 경제 성장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중국 환구시보와 블룸버그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중국 국가통계국은 11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해 중국 전체 인구가 14억1178만명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는 10년전인 2010년보다 7206만명, 5.38% 증가한 수치로 매년 평균 0.53%씩 인구가 늘어난 셈이다.

인구 자체가 줄지는 않았지만 증가율은 눈에 띄게 내리막을 걷고 있다. 과거 2000년부터 2010년까지는 매년 평균 0.57%의 증가세를 기록했지만, 지난 10년 동안엔 이보다 0.04%포인트(p) 줄어들었다.

지난해 중국 총인구 가운데 성별로는 남성 인구가 51.24%를 차지했고, 여성은 48.76%로 집계됐다.

연령별로는 15~59세가 63.35%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는 60~65세가 18.7%로 뒤를 이었다. 0~14세 인구가 17.95%, 65세 이상 고령층이 13.5%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간신히 14억 인구는 지켜냈지만 이르면 2022년부터 인구 감소가 본격화돼 이마저 무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중국 내부에서도 나오고 있다.

현 추세라면 중국이 인도에 인구 1위 자리를 내주는 것도 몇년 남지 않았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유엔은 2017년 보고서에서 인도가 2024년 즈음에 중국을 제치고 세계 인구 1위에 오를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유엔에 따르면 인도 인구는 2020년 기준 13억80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인구 감소 외에도 중국이 안고 있는 문제는 또 있다. 바로 고령화다. 이번 조사에서 중국의 15~59세 인구는 2010년보다 6.79% 감소했다. 반면 60세 이상은 5.44% 증가해 고령화가 가속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고령층 인구 증가와 동시에 신생아 수는 급격히 감소했다. 통계에 따르면 중국의 지난해 신생아 수는 2019년 대비 30% 넘게 감소한 1004만명을 기록했다.

인구 감소와 고령화가 맞물리면 향후 경제 성장과 정부 재정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며, 이는 곧 다가올 중국의 미래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2025년 이전 중국의 인구 감소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매체는 중국 정부는 이에 대비하기 위해 출산 장려, 정년 연장 등을 통해 노동력 향상을 꾀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즉 현재 중국의 성장 모델에 도전적인 변화를 시도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중국 내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변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중국의 인구학자 허야푸는 "중국 정부가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곧 출산 제한을 완전히 해제할 것이라고 믿는다"며 이르면 올 가을 열리는 제19차 공산당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에서 출산 제한 정책을 철폐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은 과거 1976년 급격한 인구 증가가 경제 성장의 방해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며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도입했다. 그러나 이후 2016년 이 정책을 완화대 한 가구 당 2명의 자녀를 허용했으나 이마저도 인구 증가율 감소는 막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이에 일부 인구학자들은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완화했지만 인구 증가 효과는 충분히 나타나지 않았다며 "출산 제한 정책을 철폐하는 동시에 아이를 낳는 부부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하는 등의 출산 장려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부가 더 나아가 노동력 감소가 경제 성장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 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dahye18@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