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보미, 프로 데뷔 11년 만에 KLPGA 첫 승.. 교촌 허니 레이디스 우승
상태바
곽보미, 프로 데뷔 11년 만에 KLPGA 첫 승.. 교촌 허니 레이디스 우승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09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만 더 해보자는 마음이었다"고 오랜 기간 기다림 끝에 정상에 올라.. '85전86기에 성공'
9일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CC에서 열린 KLPGA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투어 데뷔 10년만에 생애 첫승을 거둔 곽보미 프로. KLPGA 제공
9일 경기도 안산 아일랜드CC에서 열린 KLPGA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투어 데뷔 10년만에 생애 첫승을 거둔 곽보미 프로. KLPGA 제공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투어 교촌 허니 레이디스오픈에서 곽보미 선수가 프로 데뷔 11년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곽보미는 경기도 안산의 아일랜드컨트리클럽 (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3개를 잡아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기록한 곽보미는 2위 지한솔을 1타 차로 따돌리고 KLPGA 정규투어 첫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 상금은 1억 800만 원이다.

2010년 프로에 데뷔한 곽보미는 그동안 2부투어에서는 세 차례 우승했지만 1부 정규투어에서는 우승이 없었다.

이 대회 전까지 정규투어 대회에 85차례 나와 거둔 최고 성적은 2019년 7월 문영 퀸즈파크 챔피언십 준우승이었다.

전날 2라운드까지 1타 차 단독 1위였던 곽보미는 최종 라운드 13번 홀까지 2타 차 선두를 달리다가 14번 홀(파4)에서 지한솔이 약 8m 버디 퍼트를 넣어 1타 차로 쫓겼다.

1타 차 선두 경쟁을 벌이던 곽보미와 지한솔은 이후 15∼18번 홀을 모두 파로 비기면서 곽보미의 1타 차 우승으로 경기가 끝났다.

곽보미는 18번 홀(파5) 티샷이 왼쪽으로 휘어 카트 도로를 맞고 흐르는 위기를 맞았다.

두 번째 샷도 그린 주위 러프로 향한 곽보미는 홀 약 32m를 남기고 시도한 세 번째 샷이 러프 앞 벙커 턱을 맞고 그린 위로 올라가는 행운이 따르며 1타 차 리드를 끝까지 지켰다.

이 대회는 지난해 코로나19 때문에 열리지 못했고, 2019년 대회 때는 167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을 일궈낸 박소연이 우승컵을 들어 올린 바 있다.

교촌 허니레이디스는 이렇게 최근 두 대회 연속 오랜 기다림 끝에 정상에 오른 챔피언을 배출했다.

 

곽보미 프로가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KLPGA 제공
곽보미 프로가 제7회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 우승 트로피를 들고 있다. KLPGA 제공

곽보미는 정규투어 대회만 따져서는 86번째 대회, 2부 대회까지 더하면 205번째 대회 출전에서 처음 정규 투어 대회 정상에 올랐다.

1라운드 선두였던 지한솔은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5.5m 버디 퍼트가 약간 짧아 연장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임희정과 전우리는 6언더파 공동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지난해 대상 포인트 1위 최혜진은 4언더파 공동 7위에 올랐고, 올해 대상과 상금 1위를 달리는 박현경은 3언더파 공동 10위를 기록했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