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향후 미국의 대중(對中) 수입액 상당기간 늘어날 것"
상태바
한은 "향후 미국의 대중(對中) 수입액 상당기간 늘어날 것"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0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의 대중 수입액 2019년 미중 무역분쟁으로 급감
작년 하반기부터 급증.. 금액규모로 무역분쟁 이전 상회
서울=News1 김성은 기자

미국의 대중(對中) 수입이 향후 상당기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앞서 2019년 미중 무역분쟁으로 급감했던 미국의 대중 수입액은 2020년 하반기부터 크게 증가하면서 금액 규모로는 무역분쟁 이전 수준을 상회했다.

한국은행은 9일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를 통해 최근 해외경제 주요 이슈를 분석하고 이같이 밝혔다.

한은에 따르면 미국의 주요 대중 수입품목인 전자기기, 기계류, 완구, 섬유제품 등의 수입은 지난해 말부터 크게 늘었다.

한은은 이를 두고 미국 재정지출 확대에 따른 수입수요 증가를 원인으로 꼽았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미국 정부가 2020년 3조7000억달러의 경기부양책에 이어 올해 3월 1조9000억달러의 부양책을 추가로 통과시키면서 수입이 급증했다는 것이다.

전분기 대비 수입 증가율은 연율 기준으로 2020년 2분기 -54.1% → 3분기 93.1% → 4분기 29.8% → 올해 1분기 5.7%를 기록했다.

한은은 또한 지난해 1월 미중 1단계 무역협정 체결로 미국의 대중 수입품에 대한 평균관세율이 기존의 21%에서 19%로 인하된 것 역시 대중 수입 증가에 기여했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앞선 트럼프 행정부와는 달리 고율 관세 부과를 통한 통상압박 방식을 기피한다는 설명이다.

한은은 앞으로도 미국의 대중 수입이 상당기간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정부가 확장적 재정 정책 기조를 이어나가고, 대중 압박 수단으로 관세 대신 인권·기술·환경 이슈를 활용할 것이란 이유에서다.

다만 한은은 미국의 부양책 효과가 대중 수입 증가로 쏠릴 경우 바이든 정부를 향한 정치적 압박이 커질 수 있다는 파이낸셜 타임스(FT)의 분석을 덧붙였다. 이 때문에 대중 수입 증가세가 장기간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sekim@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