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나스닥 2%↓.. 옐런 "과열 막으려면 금리인상"
상태바
[뉴욕마감] 나스닥 2%↓.. 옐런 "과열 막으려면 금리인상"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05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스닥 2% 급락…대형 기술주 매도에 3월 이후 최대 낙폭
[원유마감] WTI 1.4% 상승.. "미국민 1/3 백신 2차 접종"
서울=News1 신기림 기자

뉴욕 증시가 대부분 하락했다. 금리 인상과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형 기술주가 매도세를 주도했다. 

4일(현지시간)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대비 28.00포인트(0.67%) 내린 4164.66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61.61포인트(1.88%) 급락한 1만3633.50으로 거래를 마쳤다. 3월 이후 최대 일일 낙폭이다. 다만, 다우 지수는 19.80 포인트(0.06%) 올라 3만4133.03으로 체결됐다.

◇ 옐런 "경기 과열 막으려면 금리 인상"

이날 증시는 인플레이션과 조기 금리인상 우려가 겹치며 대형 기술주와 고성장주 위주로 하락했다. 애플 3.5%, 구글 모기업 알파벳 1.6%, 페이스북 1.3%, 테슬라 1.7%씩 내렸다. 반도체 업체들 역시 거의 예외없이 매도압박을 받으며 인텔 3.3%, 엔비디아 0.6%씩 하락했다.

특히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 출신의 재닛 옐런 재무 장관이 금리 인상 발언을 내놓은 이후 나스닥 지수는 낙폭을 키웠다. 금리 인상으로 고성장주의 밸류에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진 탓이다.

옐런 재무 장관은 시사경제지 '더애틀란틱' 주최 화상 컨퍼런스에서 사전 녹화된 연설을 통해 "경제가 과열하지 않게 확실히 하려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추가 재정지출안은 미국 경제의 규모를 감안할 때 상대적으로 작다고 부연했다.

지난 주말 버크셔해서웨이 주주총회에서 투자 귀재 워런 버핏 회장이 "매우 상당한 인플레이션"을 언급한 점도 증시에 다시 부담으로 작용했다.

◇ S&P500 평균 순이익 47.7% 급증

다만, 기업실적 호조는 증시의 낙폭을 제한하며 다우 지수는 장막판 극적으로 미세하게 상승 마감했다. 다우 30개 종목 가운데 다우케미컬과 캐터필러의 반등에 지수는 장중 300포인트 넘던 낙폭을 만회하고 20포인트 올라 마감됐다.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지금까지 실적을 공개한 S&P500 기업의 평균 수익은 47.7% 증가해 지난달 초 예상치 24%를 크게 웃돌았다.

오는 7일 나오는 4월 고용지표에 대한 기대와 우려도 공존했다. 지난달 신규 고용이 예상대로 100만명에 달하면 강력한 회복을 방증하는 동시에 금리인상 가능성을 높이기 때문이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5개는 오르고 6개는 내렸다. 소재 1.04%, 금융 0.7%, 소재 0.41%순으로 상승폭이 컸고 기술 1.89%, 재량소비재 1.24%, 통신 0.93%순으로 하락폭이 컸다.

오안다증권의 에드워드 모아 시니어 마켓애널리스트는 "4월 고용 보고서 이후 투자자들은 미 경제가 팬데믹으로 사라진 일자리를 얼마나 되살릴지에 대한 확신이 설 것"이라며 "그러면 금리 인상에 대한 이야기가 훨씬 더 많이 들릴 것"이라고 말했다.

 

[원유마감] WTI 1.4% 상승.. "미국민 1/3 백신 2차 접종"

국제유가가 1% 넘게 올랐다.

3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91센트(1.43%) 올라 배럴당 64.49달러를 기록했다.

북해 브렌트유 7월물도 80센트(1.2%) 상승해 배럴당 67.56달러로 체결됐다.

세계 경제를 이끄는 미국과 중국의 수요 회복 기대감이 이날 유가 상승을 견인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민 1/3이 2차 백신접종을 마친상태다. 중국에서는 2월 원유 수입이 시즌 기록을 세웠고 3월 자동차 판매도 늘었다고 뱅크오브아메리카(BoA) 글로벌 리서치는 전했다.

하지만 인도에서 전염병 상황이 최악의 국면으로 치달으며 원유수요 회복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인도에서는 12일 연속 신규 확진자가 30만명을 넘어 서면서 지난달 연료 매출이 줄었다.

shinkirim@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