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위협하는 이더리움, 비트코인과 어떻게 다른가?
상태바
비트코인 위협하는 이더리움, 비트코인과 어떻게 다른가?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5.04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더리움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또는 프로그래밍 언어
서울=News1 박형기 기자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 News1 이승배 기자
이더리움 창시자 비탈릭 부테린 © News1 이승배 기자

암호화폐(가상화폐) 시총 2위인 이더리움이 연일 사상최고가를 경신하며 시총 1위인 비트코인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이더리움은 4일 오전 8시30분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암호화폐(가상화폐) 실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6.21% 폭등한 3428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로써 이더리움의 시총은 3949억 달러를 기록하게 됐다. 이는 비트코인(1조 달러)의 약 40%다.

같은 시각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4.15% 급락한 5만5693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같은 추세가 계속될 경우, 이더리움이 비트코인의 아성을 무너트릴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차이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후발주자인 이더리움이 비트코인보다 더 업데이트된 시스템이다. 그러나 안전성은 비트코인이 더 우세하다는 평가다. 

비트코인이 2009년 시작된데 비해 이더리움은 2015년 시작됐다. 러시아 출신인 비탈릭 부테린이 개발했다.

이더리움은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 또는 프로그래밍 언어다.

부테린은 암호화폐에 사용된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에 화폐거래 기록뿐 아니라 계약서 등의 추가 정보를 기록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 전세계 수많은 사용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컴퓨팅 자원을 활용해 분산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이 플랫폼을 이용, SNS, 이메일, 전자투표 등 다양한 정보를 기록하는 시스템을 창안했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가장 큰 차이는 적용 범위에 있다. 비트코인이 결제나 거래 관련 시스템, 즉 화폐로서의 기능에 집중하는 반면 이더리움은 거래나 결제뿐 아니라 계약서, 이메일 등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투명하게 운영할 수 있게 확장성을 제공한다.

즉 화폐뿐 아니라 다른 용도, 줄여서 dApp(댑)이라고 부르는 분산 애플리케이션을 누구나 만들고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플랫폼이다. 최근 인기 있는 대체불가능토큰(NFT)도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한다.

최근 이더리움이 급등하는 이유 중 하나도 세계 최대의 암호화폐 거래사이트인 바이낸스가 NFT 시장을 개설할 것이라고 밝혔고,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사용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더리움은 이뿐 아니라 비트코인보다 거래가 더 빠르고 전력량도 덜 소모되는 장점이 있다. 한 마디로 비트코인의 단점을 대폭 보강한 네트워크다.

그러나 안정성은 비트코인이 더 우세하다는 평가다. 이더리움은 해커들의 공격으로 코인을 탈취당한 적이 있었다. 2016년 6월 17일 해킹이 발생, 이더리움의 약 10%인 약 360여만 개가 도난당했다.

또 비트코인 네트워크는 암호화폐만 거래하는데 비해 이더리움은 여러 가지 기능이 있어 안전성이 비트코인 네트워크보다는 낮다는 것이 일반적 평가다.

 

sinopark@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