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마감] S&P500 사상 최고 경신.. 역대급 실적 +성장률 6.4%
상태바
[뉴욕마감] S&P500 사상 최고 경신.. 역대급 실적 +성장률 6.4%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4.30 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쏟아지는 어닝서프라이즈.. 페이스북 7% 급등
[원유마감] WTI 1.8%↑.. "美-유럽 올여름 수요 사상 최대"
서울=News1 신기림 기자
뉴욕증권거래소 © AFP=News1
뉴욕증권거래소 © AFP=News1

뉴욕 증시의 대표 지수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이 사상 최고를 다시 썼다. 애플, 페이스북 등 빅테크(대형기술) 기업들이 잇따라 블록버스터급 실적을 내놨고 1분기 경제성장도 가속화한 덕분이다.

29일(현지시간) S&P500 지수는 전장 대비 28.29포인트(0.68%) 오른 4211.47를 기록해 사상 최고를 경신했다.

다우 지수는 전장 대비 239.98포인트(0.71%) 상승한 3만4060.36으로 체결됐다. 나스닥 지수 역시 31.52포인트(0.22%) 상승해 1만4082.55로 거래를 마쳤다.

◇ 쏟아지는 어닝서프라이즈.. 페이스북 7% 급등

이날 증시는 쏟아지는 실적과 대형 경제지표를 소화하며 상승했다. 이날 하루 동안만 S&P500의 11%가 실적을 내놨다.

전날 장마감 후 애플과 페이스북은 역대급 실적을 공개했다.

특히 페이스북은 디지털 광고매출과 광고단가 상승에 힘입어 매출과 수익이 예상을 크게 웃돌았고 이날 주가는 7.3% 뛰어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애플도 매출이 54% 급증하며 모든 상품이 두 자릿대로 성장했다. 하지만 반도체 부품 부족의 여파로 역대급 실적을 유지하기 힘들 수 있다는 우려에 주가는 0.07% 내렸다.

맥도날드는 매출이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이전 수준을 넘어서면서 주가가 1.2% 올랐다. 중장비업체 캐터필러와 제약사 머크는 실적 실망에 2%, 4.4%씩 내렸다.

아마존, 길리어드사이언스, 트위터, US스틸, 웨스턴디지털은 장마감 이후 실적을 내놓는다.

S&P500 기업 중에서 265개가 실적을 공개했는데, 87%가 예상을 뛰어 넘는 매출과 수익을 냈다.

◇ 1분기 美 GDP 6.4%

경제 지표도 회복 가속화를 확인하며 증시를 지지했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1분기 미국 성장률(속보치)은 연율로 6.4%를 기록했다. 경제 재개에 따라 폭등했던 지난해 3분기를 제외하고 2003년 3분기 이후 최고를 나타냈다.

실업도 개선됐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 주간실업 수당 청구는 55만3000건으로 다우존스 집계 예상치 52만8000건을 밑돌았다.

취임 100일을 맞이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저녁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미국 재건을 위한 재정부양안을 강조한 점도 투자심리를 북돋았다. 2조 달러의 인프라(사회기반시설) 투자와 더불어 가족, 아동, 학생을 위한 새로운 1조8000억달러짜리 부양안도 나왔다.

S&P500의 11개 업종 가운데 2개는 내리고 9개는 올랐다. 통신 2.75%, 금융 1.82%, 에너지 1.11%순으로 상승폭이 컸다. 헬스 0.39%, 기술 0.03% 하락했다.

 

[원유마감] WTI 1.8%↑.. "美-유럽 올여름 수요 사상 최대"

국제유가가 3거래일 연속 올랐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6월 인도분 선물은 전장 대비 1.15달러(1.8%) 상승한 배럴당 65.01달러를 기록했다. 3월 15일 이후 최고로 올랐다.

북해 브렌트유 6월물 역시 1.29달러(1.9%) 뛴 배럴당 68.56달러를 나타냈다.

인도, 브라질, 일본 등에서 감염 확산세가 심각해졌지만, 수요 회복에 대한 낙관적 전망으로 상쇄됐다.

다음달부터 2달 동안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는 점진적 증산에 들어가지만, 7월 글로벌 원유재고가 29억5000만배럴로 2015~2019년 평균을 밑돌 것으로 예상했다.

씨티그룹 애널리스트들은 "원유 시장의 수급 재균형이 OPEC+ 예상보다 더 가까워졌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미와 유럽의 원유 수요는 올여름 일평균 1억150만배럴로 사상 최고로 치솟을 것이라고 씨티그룹은 전망했다.

shinkirim@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