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성장률 3.6% 유지.. "올해 코로나 이전 상회"
상태바
IMF, 한국 성장률 3.6% 유지.. "올해 코로나 이전 상회"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4.07 0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코로나 이전 회복' 3대 선진국에 韓 포함
세계경제 6.0%로 0.5%p↑.. "수출 회복에 긍정적"
서울=News1 김혜지 기자
© AFP=News1
© AFP=News1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을 지난달과 같은 3.6%로 유지했다.

이로써 한국은 올해 안으로 코로나19 이전 경제 규모를 회복하는 3대 선진국에 포함될 것으로 전망됐다.

IMF는 6일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에서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3.6%로 내다봤다.

이는 지난달 26일 공개한 IMF-한국 연례협의 보고서와는 동일하면서, 지난 1월 세계경제전망 때보다는 0.5%p 상향한 수준이다.

기획재정부는 "IMF가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른 수출 증가세 등 최근 경제흐름 및 추경 효과 등을 반영해 성장률 전망을 상향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IMF의 전망치는 그간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주요 국제기구가 발표한 전망치 가운데 가장 높은 것이다.

2021년 한국의 최신 성장 전망은 △OECD 3.3% △한국은행 3.0% △정부 3.2% △투자은행(IB) 7개사 평균 3.9% 등으로 나타난다.

IMF는 세계 경제의 경우 올해 6.0%, 내년 4.4% 성장을 예상했다. 지난 1월보다 각각 0.5%p, 0.2%p 상향했다.

IMF는 세계 성장률 전망을 크게 높인 이유로 각국 정부의 '전례 없는 정책 대응'을 꼽았다.

다만 "작년 하반기 GDP가 예상을 뛰어넘었지만 올해 여전히 코로나19 이전 성장 경로를 하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반대로 한국은 올해 코로나19 이전 GDP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됐다. 한국이 작년 GDP 위축을 최소화한 데 이어 올해도 견조한 회복세를 유지할 걸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IMF에 따르면 세계 주요 20개국 중 올해 GDP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는 국가는 △중국(110.9, 2019년=100) △터키(107.9) △인도(103.5) △미국(102.7) △한국(102.6) △인도네시아(102.1) △호주(102.0) △러시아(100.6) 등 8개국뿐이다.

이 가운데 IMF에 의해 선진국(Advanced Economies)으로 분류되는 나라는 한국과 미국, 호주 등 3개국이다.

기재부는 "우리 경제가 코로나 위기를 가장 강하고 빠르게 회복하는 선도 국가 중 하나라는 의미"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세계 경제의 회복세 강화는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의 회복 흐름에 긍정적일 전망이며, 특히 우리의 최대 수출 대상 국가인 미국과 중국이 견조한 성장 흐름을 이어가 수출 회복세는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IMF는 내년 한국 성장률의 경우 지난 1월보다 -0.1%p 하향 조정한 2.8%로 발표했다.

 

icef08@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