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시즌 첫 메이저 공동 3위.. 태국 신성 타나타바킷 우승
상태바
김세영, 시즌 첫 메이저 공동 3위.. 태국 신성 타나타바킷 우승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4.05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인 타바타나킷, '와이어 투 와이어'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 차지
박인비·고진영 공동 7위
서울=News1 나연준 기자
김세영이 5일(한국시간)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 4라운드에서 샷을 날리고 있다.  © AFP=News1
김세영이 5일(한국시간) ANA 인스퍼레이션 최종 4라운드에서 샷을 날리고 있다. © AFP=News1

김세영(28‧메디힐)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 공동 3위에 올랐다.

김세영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86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김세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3위를 마크했다. 우승은 태국의 패티 타바타나킷(18언더파 270타)이 차지했다.

김세영은 지난 시즌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2승을 기록, 올해의 선수에 등극했다. 그러나 2021시즌의 출발은 썩 좋지 않다. 앞선 3개 대회에서 톱10에 들지 못했고 지난주 KIA 클래식에서는 컷 탈락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1·2라운드에서는 좋지 못했다. 하지만 3라운드 68타, 4라운드 66타를 적어내며 시즌 첫 톱10에 성공했다.

3라운드까지 공동 11위였던 김세영은 전반 9홀에서만 5개 버디를 잡아내며 빠르게 순위를 끌어 올렸다.

12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16번홀(파4)에서 보기에 그쳤다. 그래도 마지막 18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 대회를 마무리했다.

타바타나킷은 와이어 투 와이어로 생애 첫 메이저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1984년 줄리 잉스터 이후 이 대회에서 우승한 첫 신인이 됐다.

신인이 작성한 메이저대회 역대 14번째 우승이며 LPGA투어 첫 승을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달성한 6번째 선수이기도 하다.

리디아 고(뉴질랜드) 최종 라운드에서 대회 한 라운드 최저타 타이 기록(10언더파 62타, 2006 로레나 오초아)을 세우며 16언더파 272타 단독 2위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4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이글 1개, 버디 8개를 잡아내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쳤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했던 '골프 여제' 박인비(33‧KB금융그룹)는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로 고진영(26·솔레어)과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 이미림(31·NH투자증권)은 9언더파 279타로 공동 10위로 대회를 마쳤다.

 

yjra@news1.kr

 

'시즌 첫 톱10' 김세영 "좋은 감 되찾아.. 하와이에 갈 때 신이 난다"

서울=News1 김도용 기자

올 시즌 부진을 거듭하다 첫 메이저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총상금 310만달러)에서 공동 3위에 오른 김세영(28‧메디힐)이 남은 시즌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김세영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란초 미라지의 미션 힐스 컨트리클럽(파72·686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김세영은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공동 3위를 마크했다. 우승은 태국의 패티 타바타나킷(18언더파 270타)이 차지했다.

경기를 마친 뒤 김세영은 "오늘 플레이가 굉장히 좋았다. 전반에 버디를 많이 잡으며 자신감을 얻었다. 후반에도 버디를 더 했으면 좋았겠지만 전반적으로 마무리를 잘 한 것 같아서 괜찮다"고 결과와 내용에 만족했다.

김세영은 지난 시즌 메이저대회를 포함해 2승을 기록, 올해의 선수에 등극했다. 그러나 2021시즌의 출발은 썩 좋지 않다. 앞선 3개 대회에서 톱10에 들지 못했고 지난주 KIA 클래식에서는 컷 탈락하는 등 부진이 거듭됐다.

김세영은 "KIA 클래식에서 아쉬움이 있었는데 이번 대회에서 좋은 감각을 되찾은 것 같다. 남은 대회가 많으니 준비 잘해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고 싶다"고 나아질 모습을 약속했다.

올 시즌 첫 메이저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김세영은 LPGA의 휴식기로 인해 한주를 쉰 뒤 오는 14일부터 하와이 카폴레이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롯데챔피언십에 출전,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김세영은 "하와이에서는 2015년 루키 때 두 번째 우승을 했고, 연장전에서 우승을 한 특별한 곳"이라며 "굉장히 기대가 많이 된다. 항상 하와이에 갈 때 신이 난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dyk0609@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