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전국 주택 매매·전세 모두 상승세 둔화.. "보유세 부담↑ 매수세 약화"
상태바
3월 전국 주택 매매·전세 모두 상승세 둔화.. "보유세 부담↑ 매수세 약화"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4.01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원, 3월 전국주택가격동향.. 수도권서 인천만 상승폭 확대
서울=News1 이동희 기자

지난 3월 전국 주택가격 상승 폭이 축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부동산원이 1일 발표한 '3월 전국 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주택가격은 0.74% 상승했다. 상승 폭은 2월(0.89%)보다 0.15%포인트(p) 축소했다. 유형별로 아파트는 1.07%, 연립주택 0.21%, 단독주택 0.24%를 기록했다.

권역별로 수도권은 0.96%, 지방은 0.53%를 기록했다. 모두 2월보다 0.21%p, 0.11%p 둔화했다.

수도권은 지난 2월 '3080+ 공급대책' 발표 이후 중장기 시장안정 전망 확대, 보유세 부담, 매수세 약화 등으로 서울(0.38%)과 경기(1.28%)의 상승세는 축소했다. 인천(1.31%)은 교통 호재 등 영향으로 상승 폭이 확대했다. 수도권 아파트는 1.4% 올랐다. 연립주택과 단독주택은 각각 0.24%, 0.32% 상승했다.

지방은 대전 1.18%, 대구 1.11%, 세종 0.68% 등을 기록했다. 유형별로 아파트 0.75%, 연립 0.13%, 단독 0.22% 상승했다.  

전국 주택 전셋값은 0.46%을 기록했다. 2월(0.64%) 대비 축소했다. 유형별로 아파트 0.7%, 연립 0.15%, 단독 0.05% 등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2월보다 0.21%p 줄어든 0.51%를 기록했다.

서울(0.29%)은 역세권과 학군 등 정주여건이 양호한 중저가 단지 위주로 상승했으나, 물량 누적과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상승 폭이 축소했다.

경기(0.56%)는 정주여건 또는 교통 개선 기대감이 있는 시흥, 의왕, 평택시 위주로 올랐고, 인천(0.95%)은 역세권 또는 교통 환경 개선 기대감이 있는 신축 위주로 상승했다.

지방은 대전 0.88%, 대구 0.78%, 세종 0.66%, 울산 0.65%를 기록했다.

3월 전국 주택 월세가격은 0.14% 상승했다. 수도권은 0.15%, 지방 0.14%로 나타났다. 수도권은 서울 0.08%, 경기 0.15%, 인천 0.35%를 기록했다. 지방은 세종 0.35%, 대전 0.43%, 대구 0.25% 등으로 나타났다.

한편 3월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셋값)은 전국 70.4%, 수도권 65.6%, 지방 74.9%를 기록했다. 서울은 58.5%로 집계됐다.

 

yagoojoa@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