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고교 교과서 대부분에 '독도=일본땅' 억지 주장 들어간다
상태바
日 고교 교과서 대부분에 '독도=일본땅' 억지 주장 들어간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3.3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 日총괄공사 초치.. '독도 왜곡' 교과서 항의
산케이 "위안부 다룬 교과서 많아졌다.. 자학적 경향"
서울=News1 조소영, 노민호 기자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독도가 일본영토라는 주장이 담긴 일본 고교 교과서 검정 발표와 관련해 초치돼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 News1 송원영 기자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독도가 일본영토라는 주장이 담긴 일본 고교 교과서 검정 발표와 관련해 초치돼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 News1 송원영 기자

일본이 또다시 한국의 독도(일본은 다케시마로 명명)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기술한 고등학교 사회 교과서의 검정을 통과시켰다.

일본은 독도가 일본 땅이며 한국이 불법 점유하고 있다는 주장을 해오고 있다.

한국 외교부는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다.

지지통신과 산케이신문 등에 따르면 30일 일본 문부과학성은 2022년부터 고등학교 1학년이 사용할 교과서의 검정 결과를 발표했다.

검정조사심의회는 이날 296종의 고교 1학년 교과서를 통과시켰다.

이중 역사종합, 지리종합, 공공까지 3개의 사회 교과서 30종에는 독도와 센카쿠 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 대해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기술이 포함됐다.

센카쿠 열도에 대해서는 '영토 문제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명기도 됐다.

문부과학성은 일련의 영토에 대해 '불충분한 기술을 충실하게 하라'는 조치를 취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문부과학성은 2016년 3월18일 검정조사심의회에서 2017년부터 사용될 고교 1학년용 사회과 교과서 35종 중 27종(77.1%)에 대해 "일본 영토인 다케시마를 한국이 불법점검하고 있다"는 등의 내용을 포함시킨 바 있다.

이후 문부과학성은 2018년 3월30일자 관보에 2022년부터 실시하는 고교 학습지도요령을 고시, 독도를 일본 땅으로 가르치라는 내용을 명시했다. 같은 해 7월17일에는 이 고교 학습지도요령 시행 시점을 2022년에서 2019년으로 앞당기도록 공고했다.

아울러 문부과학성은 2019년 3월26일, 2020년 새학기부터 사용되는 소학교(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를 발표하면서 4~6학년 사회과 교과서 9종 모두에 '독도는 일본 고유 영토'란 주장을 포함시켰다.

일본의 교과서는 3단계(학습지도요령·해설서·교과서)로 검토되며 학습지도요령은 이중 우선 원칙으로 분류된다.

이런 가운데 세계사와 일본사를 통합한 필수과목인 역사종합에서는 위안부를 다루는 비율이 많아졌다고 산케이신문은 보도했다.

산케이신문은 앞서 세계사와 일본사 총 27종 중 11종이 위안부 문제를 다뤘지만 이번에는 역사종합 12종 중 9종이 이 문제를 다뤘다면서 "자학적인 경향이 강해졌다"고 지적했다.

최근의 사회 정세를 반영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도쿄올림픽, 성적 소수자(LGBT) 및 남성의 육아 참여 등도 교과서에서 다뤄진 점이 특징이라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이번 일본 문부과학성의 발표와 관련,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다.

이상렬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5시25분께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소마 공사를 초치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허황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개탄을 금하기 어렵다"며 "이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한일 양국의 건설적이고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서는 미래를 짊어져나갈 세대의 올바른 역사인식이 기초가 되어야 하는 만큼, 일본 정부가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청소년 교육에 있어 보다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cho11757@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