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회사 직원, 상품 설명 대충하고 서명 우선 안내” 46.0%
상태바
“금융회사 직원, 상품 설명 대충하고 서명 우선 안내” 46.0%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3.28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의뢰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보고서’
서울=News1 박기호 기자
서울 시내의 한 은행 창구 모습 © News1
서울 시내의 한 은행 창구 모습 © News1

일반 국민 중 34.6%가 최근 5년 내 손익구조가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금융상품 이용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이 가운데 46.0%는 금융회사 직원이 '설명은 대충하면서 서류에 필요한 서명부터 우선 안내'한 경험이 있던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금융위원회가 한국갤럽에 의뢰, 지난해 11월5일부터 25일까지 실시한 금융소비자 보호에 대한 국민인식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이같이 나타났다.

지난 25일 금융소비자 권익을 강화한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시행으로 일부 금융상품에만 적용되던 6대 판매규제가 모든 금융상품으로 확대되면서 판매자의 설명 의무가 대폭 강화됐다.

단순 예·적금도 가입 시간이 대폭 길어지는 등 불편이 커지면서 영업 현장에선 혼란이 지속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지만 금융당국은 "시간이 걸리고 불편해도 불완전판매로 돌아갈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는 지난해 실시한 조사 등을 통해 현재의 구조대로는 불완전판매를 근절하기 힘들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에 따르면 파생결합증권(ELS), 파생결합펀드(DLF) 등 파생결합상품, 변액보험, 초장기상품(종신보험)처럼 '손익구조가 복잡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금융상품 이용 경험'과 관련해 금융사 직원의 설명 부족에 이어 '나에게 맞지 않는 상품 같은데 계속 권유를 했다'는 응답은 34.3%였다.

또한 금융 소비자 보호를 위한 조치로는 '공정하고 이해하기 쉬운 약관'(28.5%)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으며 ‘수익률 등 금융상품 정보를 적정하게 제시’는 24.9%, ‘불법사금융 보이스피싱 등 불법행위 예방’은 14.9%였다.

적합한 금융상품 선택을 위해 필요한 사항에 대해선 ‘알기 쉬운 약관·상품설명서’가 39.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는 ‘고객 본인의 금융 지식’(27.4%), ‘신용등급, 필요자금 등 본인의 경제 상황 이해’(19.2%) 등의 순이었다.

금융서비스 이용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불편사항에 대해선 '너무 어려운 약관상품 설명서'가 89.0%였으며 그 뒤를 이어 금융회사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86.7%), 이용 시 과도한 서류 요청(84.2%) 등의 순이었다.

금융회사 직원 설명의 어려움 여부와 관련해선 응답자의 53.4%가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고 46.6%가 어려움이 없었다고 응답했다. 직원 설명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고 응답한 사람 중 37.4%는 '약관, 상품설명서가 너무 어려웠다'고 했고 약관, 상품설명서 내용이 너무 많다는 35.1%, 직원이 전문용어를 너무 많이 쓴다는 14.2%였다.

금융상품 상담과 계약 시의적절한 소요 시간으로는 20∼30분 미만과 10∼20분 미만이 35.6%로 가장 많았고 30∼40분 미만, 10분 미만, 40∼60분 미만 등의 순서로 응답했다.

금융서비스나 상품을 이용할 때 불만족스러웠거나 불합리한 처우를 당한 경험률은 27.9%였다. 대처 방안으로는 ‘거래를 중단했다’가 38.1%, ‘해당 회사에 항의’가 33.7%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17개 시도에 거추하는 만 19~69세 일반국민 2027명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18%p다.

 

goodda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