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F, 한국 성장률 0.5%P 올린 3.6% 전망.. "코로나 극복 선도"
상태바
IMF, 한국 성장률 0.5%P 올린 3.6% 전망.. "코로나 극복 선도"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3.26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투자 증가세, 추경 편성에 따른 경기회복 모멘텀 반영
기재부 "추경 조속집행해 회복세 확대.. 한국판뉴딜 가속"
세종=News1 서미선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을 3.6%로 전망했다. 지난 1월 전망치인 3.1%보다 0.5%포인트(p) 상향 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주요국 경기회복에 따라 수출·투자가 증가세이고, 올해 첫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등으로 경기회복 모멘텀이 강화된다고 본 것이다.

IMF는 26일 발표한 '한국 연례협의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엔 지난 1월13~26일 기획재정부와 금융위원회,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과 면담을 실시한 결과가 담겼다.

IMF는 보고서에서 "코로나19 관련 요소의 점진적 정상화, 외부 수요증대 등으로 경제회복이 기대된다"며 "본 보고서 작성 시엔 (올해 성장률이) 3.4%로 예측됐으나 이후인 3월2일 발표된 추경을 반영해 상향 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IMF의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3.3%)와 한은(3.0%), 정부(3.2%)보다 높다.

기재부는 이에 대해 "한국 경제가 코로나19 위기를 가장 강하고 빨리 회복하는 선도그룹 중 하나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자평했다.

IMF는 한국의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 떨어진데 대해선 코로나19에 상대적으로 잘 대응해 주요 20개국(G20) 중 피해가 가장 적은 것으로 평가했다.

반면 "서비스 분야와 소비는 지지부진한 상황이며, 고용분야는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상당히 낮은 수준"이라며 "전방위적 코로나19 대응방안으로 2020년 총 재정적자는 GDP 대비 4.1%수준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IMF는 현재의 회복세를 이어가고, 복원력있고 포용적인 중기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기 위해선 추가 재정확대를 통해 피해계층 선별지원을 확대하고 공공투자를 가속화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재정준칙 도입과 관련해선 독립위원회를 통해 준칙이행을 검토한다면 신뢰가 증대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보다 완화적 통화정책이 경제회복을 견고히 하고, 물가를 물가안정목표에 더욱 가깝게 운용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외환 면에선 비은행권 외화유동성 관리 강화 등이 시스템 복원력 강화를 위해 환영할만한 대책이라고 봤다.

기업유동성 지원을 지속하고 가계부채 증가세가 지속될 경우 규제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고, '한국판 뉴딜'을 통해 새 성장동력을 개발하려는 정부 전략은 격려했다. 아울러 녹색투자에 강력한 인센티브를 주기 위해선 '탄소세'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재부는 "IMF의 정책권고는 올해 경제정책방향에서 제시한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과 부합한다"며 "추경의 조속한 집행을 통해 경기회복세를 유지·확대하고, 한국판 뉴딜 추진을 더욱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smith@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