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후 1년간 집값 전망] '오를 것' 61%, '내릴 것' 13%, '변화 없을 것' 17%.. 상승 전망 9개월째 최고 수준
상태바
[향후 1년간 집값 전망] '오를 것' 61%, '내릴 것' 13%, '변화 없을 것' 17%.. 상승 전망 9개월째 최고 수준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3.05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정책 '잘못하고 있다' 74%.. 정부 출범 후 부정률 최고치
정책 부정 평가 이유 1순위는 '집값 상승/고가(高價)', 공급 대책 관련 언급 늘어
한국갤럽 조사 자료
한국갤럽 조사 자료

향후 1년간 집값 전망: '오를 것' 61%, '내릴 것' 13%, '변화 없을 것' 17%

- 9개월째 정부 출범 후 집값 상승 전망 최고 수준 지속

한국갤럽이 20213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에게 향후 1년간 집값 전망을 물은 결과 61%'오를 것'이라 답했고 13%'내릴 것', 17%'변화 없을 것'으로 내다봤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20176.9 부동산 대책을 필두로 관련 대책 발표 때마다 주요 관심 지역 집값은 일시적 침체 후 폭등·과열 현상이 반복되어 왔다. 그러한 양상은 집값 전망 조사에도 고스란히 반영되어, 20189월 집값 상승 전망 50%, 20191255%, 20207월 초 61%로 매년 갱신했다. 그러나, 작년 7월 이후 세 차례 조사에서는 신규 또는 추가 부동산 대책 발표와 무관하게 집값 상승 전망이 등락하지 않고 60% 내외에 머문다. 현 정부 들어 집값 상승 전망이 가장 낮았던 시기는 20193(20%)이다.

지역별 집값 상승 전망 역시 작년 여름과 거의 비슷해 그동안의 대책 발표와 법안 통과를 무색게 했다. 집값 전망 순지수(상승-하락 차이) 기준으로 보면 서울(2020619 759 856 1150 2021351), 인천·경기(20 53 48 48 45), 대전·세종·충청(17 47 51 53 49), 광주·전라(4 35 11 22 42), 대구·경북(9 47 53 53 52), 부산·울산·경남(1 50 38 38 48) 등이다.

 

향후 1년간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 전망: '오를 것' 62%, '내릴 것' 8%, '변화 없을 것' 20%

향후 1년간 전월세 등 주택 임대료에 대해서도 62%'오를 것'이라고 전망했고 8%'내릴 것', 20%'변화 없을 것'이라고 봤으며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선행 질문인 집값 전망과 마찬가지로 주택 임대료 전망도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오를 것'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저연령일수록, 그리고 무주택자 중에 향후 1년간 집값·임대료가 상승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현 정부 부동산 정책 평가: '잘하고 있다' 11%, '잘못하고 있다' 74%

- 정책 부정 평가 이유 1순위는 '집값 상승/고가(高價)', 공급 대책 관련 언급 늘어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11%'잘하고 있다', 74%'잘못하고 있다'고 답했고 15%는 평가를 유보했다. 부동산 정책 부정률은 20189, 201912, 20207월 등 집값 상승 전망이 급증할 때마다 동반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집값 상승 전망이 작년 하반기와 비슷하지만 부동산 정책 긍정률은 정부 출범 후 최저치, 부정률은 최고치를 경신했다.

·연령·지역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정부가 부동산 정책을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우세하다. 집값 전망별로 보면 상승 전망자의 부동산 정책 부정률(81%)이 보합(73%) 또는 하락 전망자(56%)보다 높다.

현 정부 부동산 정책 긍정 평가자에게 그 이유를 물은 결과(109, 자유응답) '주택 공급 확대/신도시 개발'(16%), '최선을 다함/노력함'(12%), '집값 안정 또는 하락 기대'(8%), '임대주택 보급 확대'(7%), '다주택자 세금 인상', '정책 공감/현재 정책 지속 희망'(이상 5%) 등을 답했다.

부동산 정책 부정 평가자는 그 이유로(736, 자유응답) '집값 상승/집값이 비쌈'(40%), '효과 없음/근본적 대책 아님'(7%), '규제 부작용/풍선 효과', '서민 피해/서민 살기 어려움'(이상 6%), '일관성 없음/오락가락함', '규제 심함', '보유세/종합부동산세 인상'(이상 4%), '공급을 늘려야 함/공급 부족'(3%) 등을 지적했다.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규제·공급 관련 상반된 지적이 혼재되어 나타나는 점이 특징이며, 4개월 전보다 집값·공급 대책 언급이 늘었다.

 

본인 소유의 집 '있어야 한다': 2014754% 2017163% 2021373%

- 현재 주택 보유자 중에서는 81%, 비보유자 61%

본인 소유의 집이 있어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있어야 한다' 73%, '그럴 필요 없다'25%였고 2%는 의견을 유보했다. 20147월 조사에서는 '내 집이 있어야 한다'54%였으나 2017163%, 2018년 이후로는 70%를 웃돈다. '집이 있어야 한다'는 응답은 현재 주택 비보유자(61%)보다 보유자(81%)에서 더 많았다.

2014년과 2017년 집 소유 인식 변화에서는 '내 집이 있어야 한다'는 응답이 20·30대에서만 약 20%포인트 늘었고 40대 이상에서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임대 주택 거주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20·30대가 지난 몇 년간 전세 품귀, 월세 전환, 임대료 급등 상황을 겪으며 '내 소유의 집' 필요성을 절감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이후 조사에서는 응답자 특성별 비슷한 경향이 유지되고 있다.

 

무주택자의 내 집 마련 예상 시기:

'5년 미만' 8%, '5~10' 23%, '10년 넘게 걸릴 것' 24%, '영영 어려울 것' 23%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의 집이 없는 사람, 즉 무주택자 418명에게 앞으로 몇 년 내에 본인 소유의 집을 살 수 있을 것라고 생각하는지 물었다(자유응답). 그 결과 '5년 미만' 8%, '5~10' 23%, '10년 넘게 걸릴 것' 24% 등 현재 무주택자의 절반 가량은 내 집 마련 계획 또는 기대를 밝힌 셈이다. 그러나 23%'영영 어려울 것 같다', 13%'내 집 마련 의향이 없다', 그리고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별 내 집 마련 예상 시기에는 차이가 있었다. 20대 무주택자 중에서는 47%'10년 넘게 걸릴 것', 30대에서는 '5~10' 38%, 40대에서는 '5~10''영영 어려울 것 같다'가 각각 28%를 차지했으며, 50대 이상 무주택자는 절반 가까이 '영영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지난 200611월 무주택 기혼자(106)에게 내 집 마련 예상 시기를 물었을 때는 '5년 미만' 41%, '5~10' 28%, '10년 넘게 걸릴 것' 5%, '영영 어려울 것 같다' 9%, 그리고 '내 집 마련 의향 없다'8%였다. 이번 조사에서는 혼인 여부와 무관하게 무주택자 전체에게 물었기 때문에 수치상 직접 비교는 어렵다. 대신 대다수가 기혼인 40대 이상 기준으로 보면 '내 집 마련이 영영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과거보다 많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끝으로 본인 또는 배우자 명의의 집이 있는지 물은 결과 58%'있다'고 답했으며, 연령별로는 2011%, 3041%, 4072%, 5081%, 60대 이상 73%로 파악됐다. 보유 주택 수는 전체 응답자 중 2채 이상 9%, 149%, 0(비보유)42%.

현재 거주 형태는 자가 주택(부모·가족 소유 포함) 67%, 전세 19%, 월세(반전세 포함) 12%로 파악됐다. 저연령일수록 전월세 비중이 크고(2039%, 3052%; 60대 이상 21%), 지역별로는 서울의 전월세 거주율이 42%로 다른 곳보다 높았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