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손잡는 현대차, 총수 지분가치 2조2000억 증가
상태바
애플 손잡는 현대차, 총수 지분가치 2조2000억 증가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1.08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차 협력' 소식에 주가 한때 25% 급등
정몽구 74억 달러·정의선 50억 달러 늘어
서울=News1 권영미 기자
현대차의 자율주행 기기.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차의 자율주행 기기. 현대기아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애플의 자율주행차 개발 협력사가 될 수 있다는 보도 후 현대자동차 정의선 회장과 그의 아버지 정몽구 명예회장의 자산이 20억달러(약 2조2000억원) 증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8일 보도했다.

이날 한국 증시에서 현대차의 주가는 1988년 이후 최대폭인 25% 급등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 집계에 따르면 이로 인해 지난해 10월 회장직을 물려받은 정의선 회장은 자산 가치가 50억 달러, 아버지 정몽구 명예회장 자산은 74억 달러로 급증해 도합 20억 달러가 늘었다. 두 사람은 현대차 지분을 약 8% 보유하고 있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자동차가 세계 시장을 이끌도록 하기 위해 전기 자동차와 자율주행차를 포함한 기술의 개발을 추진해 왔다. 현대자동차는 향후 5년간 이 분야에 60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2019년에는 제너럴모터스(GM) 자회사와 40억 달러 규모의 자율주행 합작 벤처를 설립했다. 현대차는 올해 첫 전기 자동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에 더해 애플과 협력해 자율주행차 생산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한 한국 언론은 애플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율주행 전기차 사업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후 현대차는 이 보도를 시인했고, 한국 증시에서 관련주가 급등하고 있다.

 

ungaungae@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