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회 바이든 당선 인증, 트럼프 저항에도 바이든시대 개막
상태바
美 의회 바이든 당선 인증, 트럼프 저항에도 바이든시대 개막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1.07 1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News1 권영미, 최종일, 박혜연 기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6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상·하원 공동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미 의회는 이날 각주의 선거인단 투표를 유효 투표로 인증하고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최종 결정했다. © AFP=News1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6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DC 국회의사당에서 상·하원 공동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미 의회는 이날 각주의 선거인단 투표를 유효 투표로 인증하고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최종 결정했다. © AFP=News1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으로 중단된 의회 승인 절차가 마무리되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대통령으로 결국 인준되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막판 극렬 저항에도 드디어 바이든 시대가 열리게 된 것.

◇ 시위대 의사당 난입.. 막판까지 위기였던 미 대선 : 이날 바이든 당선인에 대한 의회의 당선 인준은 친트럼프 시위대의 의사당 난입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태를 겪으면서도 흔들림없이 진행되었다. 

앞서 6일 미 의사당에서는 상하원 합동회의가 열렸지만 시위대가 의사당 건물로 진입해 의원들이 대피해야 하는 사태가 발생해 중단됐다. 각 주에서 보낸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집계하고 이를 발표하는 이 행사는 지난해 11월 대선 결과에 대한 의회의 최종 승인 절차다. 

선거인단 투표 발표는 알파벳 순서로 진행되는데 앨라배마와 알래스카 등 총 12명의 결과를 발표한 뒤 회의는 중단됐다. 하지만 난입 사태가 진정되자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곧바로 의회를 소집해 대선 결과 인증을 재개했다. 

 

6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 난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AFP=News1
6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에 난입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AFP=News1

◇ 폭력사태 촉발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 : 트럼프 대통령은 난입사건이 벌어나기 직전 트럼프 대통령은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하면서 폭력 사태에 불을 댕겼다. 그는 지지자들에 "오늘 우리의 선거 승리가 빼앗기는 걸 보고 싶지 않다"면서 "우리는 절대 포기하지 않을 것이며 절대 양보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 직후 시위대는 곧바로 의회로 향했다. 이들은 국회의사당 주변에서 바리케이드를 넘어 의사당 내부로 진입했고, 경찰과의 충돌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 4명이 사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후 조 바이든 후보 당선이 확실해지자 '표를 도둑맞았다' '불법선거였다' 등을 주장하며 반발했다. 검표 중단 소송, 우편 투표 무효 소송 등 법적으로 사사건건 이의를 제기했고, 공화당 의원들에게 상하원합동회의에서 반대표를 던지라고 압력을 가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선거 결과를 뒤집기를 기대하기도 했다.

지지자들의 저항도 계속 독려해 시위가 이어졌고 결국 이날의 의사당 난입 사태까지 낳았다. 하지만 몇개월에 걸친 트럼프 대통령의 '몽니'와 지지자들의 극성이 도리어 트럼프 대통령의 악몽을 떨치고 바이든 시대를 완전히 맞이하는 데 도움이 된 것으로 보인다.

◇ 트럼프 '몽니'에 도리어 민주당 '블루웨이브' 달성 : 지난 5일 치러진 미국 조지아주 2개 선거구의 상원의원 결선투표에서 민주당은 모두 승리하며 백악관과 하원에 이어 상원도 장악하게 됐다. 이른바 '블루 웨이브' 달성한 것인데 이에는 대선 결과에 승복하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이 일등공신이 됐다는 평가다.

이번 선거 승리로 미 상원 구성은 양당이 50석씩 양분하게 됐다. 다수당이 없는 상태이지만 부통령이 속한 민주당이 지배권을 갖게 된다. 미 헌법상 부통령은 당연직 상원의장을 맡으며, 가부 동수인 경우에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수 있다.

민주당이 상원 주도권을 회복한 것은 6년 만이고 상원과 하원을 모두 장악한 것은 버락 오바마 정부시절인 2011년 이후 10년 만이다. 지난해 11월3일 대선과 함께 치러진 하원의원 선거 결과 하원에서는 민주당이 222석, 공화당이 211석을 갖게 됐다.

의사당 난입 사태를 본 일부 공화당 내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은 진저리를치며 대통령에게 등을 돌렸다. "바나나공화국에서 보는 쓰레기같은 일이 일어났다"면서 트럼프를 비난하는 이들이 오는 20일이면 끝날 트럼프 행정부의 유산을 지우고 민주당과 협력할 가능성도 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끝까지 선거 결과에 불복했지만 오히려 자신의 행위가 자충수가 돼 바이든 당선자에게 꽃길을 열어준 셈이 됐다.


 

ungaungae@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