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3.3㎡당 4000만원 돌파.. 노원구 상승폭 가장 커
상태바
서울 아파트값, 3.3㎡당 4000만원 돌파.. 노원구 상승폭 가장 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1.01.04 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초 3399만원 대비 18.7%↑
전용면적 84㎡, 평균 10억2656만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2021.1.3 © News1 허경 기자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 2021.1.3 © News1 허경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3.3㎡당 평균 4000만원을 돌파했다는 민간 통계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KB부동산 리브온의 월간주택가격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3.3㎡당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4천33만원을 기록하며 처음으로 4000만원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초 3399만원 대비 18.7% 증가한 수치다.

평균 가격이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노원구로 2978만원을 기록해 연초(2275만원) 대비 30.9% 증가했다. 이어 강북구 30.3%(2039만원→2658만원), 성북구 28.9%(2497만원→3219만원), 도봉구 27.8%(2002만원→2558만원), 구로구 25.5%(2336만원→2932만원) 순이다.

3.3㎡당 평균가격이 가장 적게 오른 지역은 서초구(10%, 5669만원→6236만원), 용산구(10.2%, 4472만원→4930만원), 강남구(12.0%, 6530만원→7313만원) 등으로 조사됐다. 전통적으로 부촌인 이들 지역은 상승률 자체는 적으나, 기본적인 평균가격이 높기 때문에 상승금액은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주택형으로 불리는 전용면적 84㎡의 경우 평균 10억2656만원으로 집계됐다.

강남과 강북 전용면적 84㎡의 평균 가격은 각각 11억7752만원, 8억5479만원으로 연초 대비 각각 15.8%, 23.4% 증가했다. 연초 강남과 강북 전용면적 84㎡의 평균가격은 10억1676만원, 6억9274만원이었다.

 

iron@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