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스크 "테슬라, 애플에 매각 시도했었다"
상태바
머스크 "테슬라, 애플에 매각 시도했었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12.23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어려웠던 시절 테슬라를 애플에 현재 가치의 10분의 1 가격으로 매각하려..
서울=뉴스1 윤다혜, 박병진 기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최고경영자가 9월3일 독일 기가팩토리 건설 예정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News1
일론 머스크 테슬라최고경영자가 9월3일 독일 기가팩토리 건설 예정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발언하고 있다. © 로이터=News1

애플이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친 사실이 드러났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과거 어려웠던 시절 테슬라를 애플에 현재 가치의 10분의 1 가격으로 매각하려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다.

22일(현지시간) 미국 CNBC에 따르면 머스크 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모델 3' 프로그램이 가장 어두웠던 시절, 테슬라를 현재 가치의 10분의 1 가격에 애플이 인수할 가능성을 논의하기 위해 팀 쿡 CEO와 접촉했다"고 밝혔다.

현재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6000억달러(약 664조원)가 넘는다. 따라서 머스크 CEO가 제안한 금액은 현재 시가총액의 10% 수준인 600억달러(약 66조4000억원) 수준으로 생각된다.

머스크 CEO가 애플에 테슬라 인수 제안을 한 시점은 지난 2017년 중반에서 지난해 중반 사이로 추측된다. 머스크 CEO는 지난달 초 트위터를 통해 과거 회사가 파산 직전 상황까지 몰린 적이 있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나 애플에 희대의 기회가 될 뻔했던 이 매각 시도는 좌초됐다. 머스크 CEO는 "쿡 CEO가 인수 회의에 참석하는 것조차 거절했다"고 덧붙였다.

한때 파산 위기에 몰렸던 테슬라는 모델3의 생산이 안정화되며 시가총액이 6000억달러가 넘는 거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난 21일에는 사상 최고가로 스탠더드앤푸어스(S&P) 지수에 편입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애플은 헐값에 테슬라를 인수할 기회를 놓친 셈이다.

이 같은 머스크 CEO의 고백은 애플이 2024년 자율주행차인 '아이카'를 출시한다며 테슬라에 도전장을 내민 가운데 나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테슬라 전기차와 달리 파우치와 모듈을 제거해 배터리 팩 내부의 공간을 확보하는 '모노셀' 디자인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 CEO는 이에 대해 "테슬라는 이미 상하이 공장을 통해 중형차에 인산철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 모노셀 방식의 배터리는 전기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사실이라면 이상한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날도 테슬라와 애플의 주가는 희비가 엇갈렸다. 테슬라는 1.5% 내렸지만 애플은 3% 급등했다. 테슬라는 S&P 500지수 편입 이후 이틀 연속 하락했다.

 

dahye18@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