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CME 투어 챔피언십 1R 공동 3위.. 선두와 2타 차
상태바
김세영, CME 투어 챔피언십 1R 공동 3위.. 선두와 2타 차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12.1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A 최종전 첫날 버디 6개 보기 1개 5언더파
렉시 톰슨 7언더파 선두, 고진영 공동 6위
더블보기에도 선전한 고진영, 2R에서 김세영과 맞대결 성사
세계 랭킹 2위 김세영 프로.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세계 랭킹 2위 김세영 프로.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 캡처

'디펜딩 챔피언' 김세영(27)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즌 최종전 CME 그룹 투어 챔피언십 첫날 공동 3위에 올랐다. 생애 첫 타이틀 방어를 위한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김세영은 18(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6, 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단독 선두 렉시 톰슨(미국)2타 뒤진 공동 3위다.

두 번째 홀인 2번 홀(4)에서 버디를 잡은 김세영은 5번 홀(3)6번 홀(5)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9번 홀(4)에서 보기가 나왔지만, 11번 홀(3)에서 버디를 잡았다. 김세영은 14번 홀(5)15번 홀(4)에서 다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경기를 마쳤다.

티샷 페어웨이 적중률 100%를 유지했을 정도로 정교한 샷을 자랑했고, 그린적중률 또한 88.8%로 예리했다.

지난해 우승자 김세영은 이번 대회에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면 프로 데뷔 후 처음 상금왕을 차지하게 되고, 올해의 선수 타이틀도 거머쥔다. 또 자신의 가장 큰 목표라고 강조한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등극도 기대할 수 있다. 김세영은 상금과 올해의 선수 그리고 세계랭킹에서 모두 2위에 올라 있다.

김세영은 1R 경기를 마친 후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기분이 굉장히 좋다""오늘 박인비, 다니엘 강 등 훌륭한 선수들과 플레이하면서 잘 쳐 기뻤다. 무엇보다 따뜻한 날씨에서 경기를 해 좋았다"고 미소 지었다.

지난해 우승을 차지했던 김세영은 코스를 돌며 그때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작년에 마지막 홀에서 롱 퍼트를 넣었던 기억이 났다"면서 "18번홀을 걸어오며 그때 기억이 났는데 벌써 1년이 지났구나 싶었다. 시간이 엄청 빨리 지났다"고 소감를 밝혔다.

쌀쌀한 휴스턴을 벗어나 비교적 포근한 플로리다서 경기를 펼친 김세영은 특유의 장타가 살아나며 흥이 났다.

그는 "가장 큰 차이점은 거리"라며 "추운 날씨에 약한 편인데 특히 영국이나 지난주 휴스턴처럼 추운 날씨에서는 잘 친 적이 없다. 하지만 따뜻한 날씨에서는 공을 더 멀리 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 생각에 이런 점에서 더 편하게 칠 수 있고, 근육도 확실히 부드럽게 풀어져 있다"고 덧붙였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 프로.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세계랭킹 1위 고진영 프로. LPGA 투어 공식 홈페이지 캡처

CME그룹 투어챔피언십 첫날 조편성은 올 시즌 'CME 글로브 레이스' 순위에 따라 정해졌지만, 둘째 날부터는 직전 라운드 성적으로 조편성이 결정된다.

고진영은 둘째 날 2라운드에서 공동 3위인 김세영, 캐롤라인 마손(독일)과 동반 경기한다.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은 버디를 7개 잡았지만 보기 1개와 더블보기 1개를 적어내는 경기를 했다. 4언더파 68타로 김세영에 1타 뒤진 공동 6위다. 박인비는 버디 2, 보기 1개로 1언더파 71타 공동 24위에 자리 잡았다. 유소연(30)도 박인비와 함께 공동 24위에 올랐다.

 

SINGLEBUNGL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