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라임·옵티머스' 여권 연루의혹에 "법대로 철저히 수사"
상태바
이낙연, '라임·옵티머스' 여권 연루의혹에 "법대로 철저히 수사"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10.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재부 '재정준칙' 도입 시도에는 "할 수도 있다고 생각"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이준성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경복궁 수정전에서 열린 574돌 한글날 경축식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경복궁 수정전에서 열린 574돌 한글날 경축식을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펀드 환매 중단 사건을 일으킨 '라임자산운용'과 '옵티머스자산운용' 사태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여권 핵심 인사 연루 의혹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법대로 철저히 수사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세종이야기미술관'에서 열린 '킹세종-더그레이트' 출판기념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전날 서울남부지법 재판에서 라임 사건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이강세 전 스타모빌리티 대표의 증인으로 출석해 강 전 수석에게 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는 기획재정부가 재정준칙을 도입하려는 것에 대해선 "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정준칙과 함께 주식 양도소득세를 부과하는 기준인 대주주 요건을 현행 10억원에서 3억원으로 하향하는 것과 관련한 당정간 이견을 묻자 "현재까지 이견이 노출된 것은 없다"고 말을 아꼈다.


jyj@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