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 트럼프, 美대선 '코로나 부실대응' 심판선거로 띄운 꼴"
상태바
"확진 트럼프, 美대선 '코로나 부실대응' 심판선거로 띄운 꼴"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10.02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력 시위 사태·우편투표 등 이슈 전환 시도 물거품
NYT "확진 판정, 정치인으로서 미래에 엄청난 손상"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멜라니아와 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우리는 즉시 자가격리와 회복 절차를 시작한다. 우리는 함께 이겨낼 것이다"라고 적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백악관으로 돌아가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 모습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멜라니아와 내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우리는 즉시 자가격리와 회복 절차를 시작한다. 우리는 함께 이겨낼 것이다"라고 적었다. 사진은 지난달 11일 백악관으로 돌아가는 트럼프 대통령 부부 모습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대선을 불과 30여일 앞둔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와 지지율 격차를 좁혀야 하는 트럼프 캠프에 빨간불이 켜졌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새벽 트위터에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나와 멜라니아 모두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즉시 자가격리와 치료 절차를 시작할 것이다. 우리는 함께 이겨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욕타임스(NYT)는 지지율에서 바이든 후보에게 뒤쳐져 있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 판정은 향후 대선 유세 진행에서 어려움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날 예정됐던 트럼프 대통령의 플로리다주 선거 유세는 전격 취소됐다.

미국 정치 분석 매체 리얼클리어폴리틱스가 9월 17~30일 미 전역에서 실시한 여론조사를 종합한 결과,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7.2%포인트(p) 우위를 점하고 있다.

특히, NYT는 이번 확진 판정은 선거 이슈를 코로나19에서 다른 것으로 바꾸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노력을 약화시킬 것이라고 진단했다.

지난 수개월 간 백악관의 코로나19 대응이 부실했다는 여론이 강하기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폭력 사태와 대법관 지명, 우편투표 문제점 등을 부각시키려고 노력해왔는데 이 같은 노력이 수포로 돌아가게 됐다는 것이다.

블룸버그통신 역시 지지율에서 바이든 후보에게 밀리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확진 소식은 효과가 없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에 대중의 관심을 더욱 집중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댄 슈너 USC 애넌버그 언론대학원 교수는 LA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확진 판정 소식은 유권자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위협을 과소평가했다는 점을 상기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심각하게 아프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확진 판정은 정치인으로서 미래에 엄청난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감염병이 미 전역으로 확산돼 매일 1000명 이상이 숨질 때에도 팬데믹(대유행)의 심각성을 과소평가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는 "사라질 것"이라고 반복적으로 전망했고, 코로나19가 통제돼 있다고 단언했던 사실도 거론했다. 또 과학자들이 상황의 심각성에 대해 잘못 알고 있다고 말하면서, 과학자들을 경멸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유세에서 엄격한 봉쇄를 유지해온 민주당 소속 주지자사들에 대해 불만을 표시했다면서, 하지만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기 때문에 코로나19가 약화되고 있다면서 경제 활동이 재개되고 학교 수업이 다시 시작돼야 한다는 그의 주장엔 힘이 실리지 않게 됐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양성 판정은 수개월 간의 코로나19 대응을 둘러싼 논란의 정점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지속적으로 과소평가했고, 전날 밤엔 팬데믹 종식이 가시화되고 있다고 전망했다고 보도했다.

 


allday33@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