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News] 서울 청계천을 밝히던 전통 한지 등(燈), 싱가포르 정원(Gardens by the Bay)을 비추다.
상태바
[PhotoNews] 서울 청계천을 밝히던 전통 한지 등(燈), 싱가포르 정원(Gardens by the Bay)을 비추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9.14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가의 산책’등(燈)은 왕과 중전, 상궁과 내관, 호위무사 등 11개의 등으로 구성
경복궁을 거닐던 조선 왕가의 옛 모습 재현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 전시된 왕가의 산책 등(燈)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에 전시된 왕가의 산책 등(燈)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대표이사 이재성)은 주싱가포르대한민국대사관(대사 안영집, 이하 대사관) 및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CEO, Felix Loh)’ 와 협력하여 싱가포르 중추절 축제 기간(918~104)에 한지등() ‘왕가의 산책을 처음으로 전시한다.

왕가의 산책()은 왕과 중전, 상궁과 내관, 호위무사 등 11개의 등으로 구성되며, 경복궁을 거닐던 조선 왕가의 옛 모습을 재현하고 있다.

한국 전통 한지를 활용하여 제작된 왕가의 산책()은 지난 2019년 서울관광재단이 매년 주최하는 서울빛초롱축제에서도 전시된 바 있다.

 

서울빛초롱축제는 한지등()을 전시하는 축제로서, 2009년 처음 시작되어 매년 내외국인 200만명이 넘게 찾아오는 서울의 겨울 대표축제이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는 싱가포르의 주요 관광 명소이자 국립정원으로 우리나라의 추석에 즈음하여(9~10월경) 중추절 축제(Mid-Autumn Festival)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싱가포르인들은 중추절 기간 가족과 더불어 월병(Moon Cake)을 나누어 먹거나, 등불을 켜두고 풍요로운 가을 추수를 맞이하게 해준 신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표현하기도 한다.

이는 우리나라에서 추석 명절 때 가족친지와 더불어 송편을 나누어 먹고, 조상들께 감사의 마음으로 차례를 올리는 것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 측은 올해 중추절 축제가 코로나19 팬데믹 시기에 가족 상봉(Family Reunion)과 공동체 정신(Community Spirit)을 상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진혁 서울관광재단 관광콘텐츠팀장은 코로나19로 소위 하늘길이 막힌 시기에 서울 청계천을 빛냈던 전통 한지 등() ‘왕가의 산책으로나마 한국과 서울을 싱가포르에 알리고, 서울-싱가포르 양 도시 간 우정을 다지는 기회가 된 것 같다이번 해외 전시가 싱가포르의 잠재 관광객들에게 서울을 알리는 것은 물론, 서울빛초롱축제가 글로벌 축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고 밝혔다.

‘가든스 바이 더 베이’는 싱가포르의 주요 관광 명소로, 21세기를 선도하는 정원도시(Garden City)를 만들겠다는 비전 아래, 지난 2006년 국제설계공모를 거쳐 2012년 6월 공식 개장한 도심 속 정원이다.

우리나라의 추석이 있는 9~10월경 중추절 축제(Mid-Autumn Festival)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Nature, Human & Cultur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