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 공간모형화 건설기술 BIM, 현장 경연 개최한다
상태바
3차원 공간모형화 건설기술 BIM, 현장 경연 개최한다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9.07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차원 설계 빅데이터 융복합 기술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 시연
국토부-건기연, 9~11일 일산 킨텍스서 'BIM 라이브' 개최
BIM 개념 이해도. 국토교통부 제공
BIM 개념 이해도. 국토교통부 제공

3차원 설계와 빅데이터의 융복합 기술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기술을 시연하고 겨루는 자리가 마련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오는 9일부터 3일간 '스마트챌린지 2020'의 일환으로 'BIM 라이브' 현장경연을 공동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BIM3D모델과 공사정보(자재, 공정, 공사비, 제원 등)를 결합해 건설 전 과정의 정보를 통합 관리하는 기술이다. 설계·시공·관리상 오류와 낭비 요소를 사전에 검토할 수 있기 때문에 건설 공사의 생산성과 안전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

스마트건설 챌린지는 BIM, 3D프린팅, 토공자동화, 유지관리, 건설안전, UCC 6개 스마트 건설기술 분야별 기술력을 현장에서 시연하고 경연하는 자리다.

국토부는 오는 2025년 전면 BIM 설계를 목표로 관련 정책 및 R&D 등을 추진 중이다. 이번 경연도 업계의 BIM 도입 활성화를 지원·장려하기 위해 개최된다.

'BIM 라이브'는 총 6개팀(설계·시공·SW 업체 컨소시엄 등)이 참가한다. 각 팀은 현장에서 직접 3D 설계모델을 작성해야 한다. BIM을 기반으로 한 첨단 분석기법과 시뮬레이션 기술의 기술성협업수준완성도 등을 심사받는다.

입상자에게는 오는 11'2020 스마트 건설기술·안전대전'에서 국토부장관상, 한국건설기술연구원장상이 수여된다.

이상주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전통적 건설업이 BIM과 첨단기술 도입으로 스마트산업으로 변화 중"이라며 "이번 'BIM 라이브'가 미래 건설에 대한 청년층의 관심 증대와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반참관은 불가능하다.

 

FUNDMAGAZIN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