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증권, 서비스 6개월만에 계좌 개설 200만명 돌파
상태바
카카오페이증권, 서비스 6개월만에 계좌 개설 200만명 돌파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9.0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60만 → 4월 80만 → 5월 120만 → 6월 140만 → 7월 170만 → 9월 200만 돌파
2020년 2월 27일 정식 서비스 시작 후 월 평균 27.8% 증가
자료=카카오페이증권
자료=카카오페이증권

카카오페이증권(각자대표 김대홍 윤기정)은 정식 서비스 시작 반 년 만에 누적 계좌 개설자 수 200만명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페이증권 계좌는 227일 정식 서비스 시작 후 월 평균 27.8% 증가했다. 360만 명 개설을 시작으로 480만명, 5120만명, 6140만명, 7170만명에 이어 9월 현재 200만 명을 넘어섰다.

사용자 연령 폭도 넓어졌다. 3월 기준 계좌 개설자 연령별 비중은 20~3068%, 40~5027%로 약 10명 중 7명이 청년층이었다. 현재는 20~3060%, 40~5034%로 중장년층이 증가해 연령대 분포가 비교적 고르게 형성됐다.

결제 후 남은 잔돈이 펀드에 자동 투자하는 '동전 모으기', 결제 후 받은 리워드로 투자하는 '알 모으기' 등 재미를 더한 새로운 투자 문화로 공모펀드 시장에도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지난 8월 한 달 간 펀드 투자 건수는 7월보다 1.5배 증가해 440만건을 넘어섰다. 매일 평균 22만건 이상 펀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자동투자' 신청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현재 동전 모으기와 알 모으기의 누적 신청 건수는 69만건, 자동투자 신청건수는 24만건으로, 6월 말보다 각각 2.2, 2.5배 늘었다.

펀드 투자자도 6월 말보다 2배 증가한 60만명을 기록했다. 현재 카카오페이증권 계좌 개설자의 30%가 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나 높은 활동성을 보였다.

카카오페이증권은 더 많은 사용자가 펀드를 경험할 수 있도록 알 모으기 프로모션을 이달 말까지 연장한다. 알 모으기를 신규 신청하면 첫 투자금 1000원을 지원하며 카카오페이로 결제 후 받은 알 리워드로 지정한 펀드에 자동 투자할 수 있다. 알 리워드는 1인당 30회까지 지급된다.

이상원 카카오페이증권 사업전략본부장은 코로나19 확산 등 어려운 대외 환경 속에서 출범했으나 단기간 내 200만 계좌 돌파와 함께 펀드 투자를 활발하게 일으키는 증권사로 자리매김 했다앞으로도 카카오페이 플랫폼과 결합해 사용자가 일상에서 쉽고 재미있게 투자하면서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FUNDMAGAZINE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