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제 180호 세한도, 국립중앙박물관 품으로...
상태바
국보 제 180호 세한도, 국립중앙박물관 품으로...
  • 시사이코노미TV
  • 승인 2020.08.20 2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한도, 조선 후기 올곧은 선비 정신이 오롯이 담겨있는 최고의 문인화의 걸작
김정희 필 세한도
김정희 필 세한도
김정희 필 세한도 발문
김정희 필 세한도 발문

심사숙고 끝에 내어놓았다.”

손창근 선생이 국립중앙박물관에 세한도를 기증 의사를 전달하시며 한 말씀이다. 간결하면서도 확고한 의사 전달의 한 문장. 이로서 모르는 이가 없는 유명한 우리나라 국가지정문화재 국보 제180호 세한도가 국가 소유가 된다. 이제는 국립중앙박물관이 금전으로는 그 가치를 평가할 수 없다는 무가지보, <김정희 필 세한도>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손창근 선생의 세한도기증 의사는 201811손세기손창근 컬렉션 202304점 기증에 이어 두 번째이다. 이로써 손창근 선생이 2005년부터 두 번에 걸쳐 국립중앙박물관에 기탁한 203305점의 문화재 전체를 기증하게 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손창근 선생의 기증 의사를 존중하여 <세한도> 기증과 관련된 모든 제반 업무 절차를 진행중이며, 공식적으로 마무리되는 시점에 맞추어 <세한도>를 언론에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 모두가 세한도의 의미와 가치를 공유할 수 있도록 올 11월에 세한도를 공개하는 특별전시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

세한도는 조선 후기 올곧은 선비 정신이 오롯이 담겨있는 최고의 문인화의 걸작이다. 유배시절 추사 김정희가 59세 때 그렸던 것으로 당시 추사가 처한 물리적, 정신적 고달픔과 메마름을 건조한 먹과 거친 필선으로 사실적인 표현으로 고스란히 담겨있다는 점에서 서화일치의 경지를 보여준다. 상당히 고된 유배생활을 근근이 버티던 그에게 세한도속 소나무는 인간으로서 힘든 시간을 견디어내는 추사 본인이었으며, 잣나무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잃어버리지 않으려 애썼을 선비정신, 그 기개를 동시에 상징하는 듯하다.

제주도에서 유배 중이던 스승 추사를 위해 그의 제자였던 역관 이상적은 새롭게 들어온 중국의 문물 자료를 모아 스승에게 보내주는데, 이를 고맙게 여긴 김정희가 소나무와 잣나무를 그려 선물한 것이 바로 세한도이다. 이 선물을 받은 제자는 이를 청나라 문인 16인에게 선보여 그 작품에 대한 아낌없는 찬사의 글을 받아 남겼다. 그리고 그 외에도 오세창, 이시영 등 여러 주요 인물들의 글이 함께 남아있어 세한도를 통해 그 정신을 본받고자 했던 그 마음과 감동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선친 손세기 선생으로부터 시작된, 고귀한 나눔의 정신.

손창근 선생은 그동안 2008년 국립중앙박물관회에 연구기금 1억원 기부, 2012년 경기도 용인 소재 200만평 산림 국가 기부(2012년 국민훈장 무궁화장), 2017KAIST 건물 및 연구기금 총 51억원 기부 등 끊임없는 기부 활동으로 사회 공익에 이바지해왔다. 2에 걸쳐 수집한 문화재와 사재를 국가와 교육기관에 기증하며 그 동안 보여준 손세기·손창근 선생의 그 큰 뜻이 세한도를 통해 다시 한번 밝게 빛난다.

평소 근검절약하여 수집한 문화재들을 아무런 조건이나 대가없이 기증하겠다는 손창근 선생의 결단은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중한 우리 문화유산을 온전히 지켜내고 우리 모두의 후손에게 다시 돌려주는 소임을 다할 수 있는 큰 원동력이 된다. 애지중지 아끼던 세한도도 결국 당신의 것이 아닌, 국민 모두의 것이라고 생각하셨던 강건한 마음. 유배지에서 고독에 지쳐가면서도 정신적 고달픔을 꿋꿋이 견디며 선비정신을 잃지 않던 김정희의 강인한 마음. 묘하게 닮은 이 두 마음이 코로나19로 지쳐가는 국민 모두의 가슴 속에 따뜻한 위로가 될 것이다.

김정희가 시작하여 이상적 그리고 중국과 우리의 여러 문인들을 거쳐 손창근 선생에게 한동안 머물렀던 세한도의 긴 여정이 드디어 2020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새롭게 시작된다.

guisung.ki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